실시간뉴스
톱 배우 A씨의 숨겨진 이복동생 스님되어 사는사연
톱 배우 A씨의 숨겨진 이복동생 스님되어 사는사연
  • 매거진플러스
  • 승인 2003.07.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배우 A씨의 숨겨진 이복동생 스님 되어 사는 사연 확인 취재

"우리 형제는 같은 하늘에 살고 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A씨는 자타가 공인하는 톱스타 배우. 그런데 그에게 숨겨진 가족사가 있다. 스님이 된 이복동생이 있는 것. A씨의 이복동생이 있는 사찰에서 그를 직접 만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톱배우 A씨에게 이복 동생이 있다는 사실이 세인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 동생이 현재 스님이 되어 있다는 점에서 더욱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자의든 타의든 그는 자신에게 이복동생이 있었다는 사실을 어느 누구에게도 공개하지 않았다. 더구나 그 동생이 속세를 떠나 불가에 몸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그 사연이 더욱 궁금할 수밖에 없다.
여러 경로로 확인한 끝에 A씨의 이복동생이 수도권 한 도시의 사찰에 기거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A씨의 동생이 있는 사찰은 시내와 다소 떨어진 마을이었다. 작은 산을 뒤로 하고 형성된 마을 맨 위에 자리잡은 소박한 절이었다.
그곳에 처음 들어섰을 때, 기자를 맞이한 사람은 바로 A씨 이복동생의 어머니였다. 속가의 이름으로 A씨의 이복동생을 찾자, 그녀는 짐짓 놀라는 눈치였다. 그리고 잠시 후 A씨의 이복동생이 기자를 맞이했다. 사실 확인을 하자, A씨의 이복동생은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재차 질문 공세를 펼치자 그는 자신이 톱배우 A씨의 이복동생이라는 사실을 확인해주었다.
그는 그 사찰의 주지인 B스님이었다. 현재 불교대학에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출가를 한 지는 5년이 되었다고 전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불교대학을 다니며 공부하다 출가를 했으며 이 사찰에 주지스님이 된 것은 2년 전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B스님은 공식적인 인터뷰나 사진 촬영을 극구 거부했다. 자신은 그동안 유명인의 이복동생이라는 사실을 잊고 지냈고 또 그 얘기를 다시 꺼내고 싶지도 않다는 설명이었다. 그건 그의 어머니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젠 모든 걸 다 잊고 살았는데, 왜 그 이야기를 끄집어 내냐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었다.

출가를 한 이후에는 그쪽 가족과는 연락을 끓었다

B스님은 "지금은 그 형과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지 않다고 생각할 정도로 인연을 끊고 살았다"고 전했다. 특히 출가를 한 이후에는 A씨의 가족과는 한 번도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A씨의 고향이 서울인데, B스님 가족은 이 도시에서 20년이 넘게 살았다.
B스님이 A씨의 이복동생이라는 사실을 안 것은 비교적 어린 나이에서부터였다. 그 사실을 어머니를 통해서 들었다. 하지만 그때는 '무슨 사연이 있겠지'라는 식으로만 생각했을 뿐이었다. 그러다 스무살 시절에 자신의 아버지가 무척 궁금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