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남도 유기농 막걸리 '만월' 유기 가공식품 인증
전남도 유기농 막걸리 '만월' 유기 가공식품 인증
  • 백준상기자
  • 승인 2014.03.3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 병영주조장서 생산 판매
 

전남도의 막걸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유기농 막걸리 공동 브랜드 ‘만월’이 최근 시판됐다.
지난해 5월 상표권 보호를 위해 특허청에 상표등록과 용기디자인 등록을 출원한 지 10개월 만으로, 브랜드 사용권을 받은 강진군 병영주조장과 고흥군 청정영농조합법인이 생산해 판매한다.

지난 26일부터 시판에 들어간 병영주조장은 국내외 주류품평회에서 수차례 수상하는 등 국내 최고 술도가로 인정받고 있다. 병영주조장에서 생산한 막걸리는 국내 처음으로 유기 가공식품 인증을 받았다. 강진군 한들농협에서 계약 재배한 100% 유기농 쌀을 원료로 유산균 증식에 도움이 되는 올리고당을 자연 발효시켜 만들었다. 빛깔이 우유처럼 하얗고 맛이 담백한 것이 특징으로 소비자가격은 750mL 한 병에 2천원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국내 대규모 식품박람회장을 비롯해 도내 축제장, 대형마트 등에서 업체와 공동으로 시음회와 판촉 행사를 하는 등 ‘만월’ 브랜드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서은수 전남도 식품유통과장은 “경지 면적의 3분의 1이 친환경 인증을 받아 전국 무농약, 유기 농산물 생산의 61%를 차지하는 전남은 유기농 쌀막걸리의 천국”이라면서 “‘만월’ 브랜드로 국내 프리미엄 막걸리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