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막걸리 유랑단'이 시민들을 찾아나선다
'막걸리 유랑단'이 시민들을 찾아나선다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4.04.08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0일 외국인이 많이 찾는 서울 종로 광장시장에서 한국 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일국 등이 참여하는 ‘막걸리 유랑단’ 행사를 시작(올해 총 5회 진행 예정)한다고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했던 작년의 막걸리 길목마케팅에 이어 두 번째 이벤트이다.

취재 백준상 기자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번 막걸리 유랑단 행사는 젊은 층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문화콘텐츠와 막걸리를 결합하여 기존 막걸리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소비계층을 다양화하여 막걸리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에서 준비했다.
지난 ‘09년~’12년 전국에 막걸리 열풍이 불면서 소비와 수출이 급증했으나, 최근 수입맥주 와인 사케 등의 소비가 늘면서 막걸리의 인기가 주춤한 데에 대해 정부가 소매를 걷어 올린 것이다.

이번 행사는 해외 주요매체를 통해 비빔밥, 막걸리 등 한국 관련 광고를 진행해 유명해진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 교수가 토크콘서트 진행을 맡고, 행사 첫날인 10일에는 ‘13년 5월과  ’14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월스트리트저널’의 막걸리 광고 모델로 재능기부를 한 배우 송일국이 초대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진행을 맡은 서경덕 교수는 “우리의 막걸리는 맛과 효능이 뛰어난 데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 되는 경향이 있어서, 막걸리의 세계화에 앞서 우리 스스로가 그 가치를 정확히 아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최근 가격이 하락한 양파의 소비를 확대한다는 취지를 담아 전국의 다양한 막걸리와 함께 ‘양파전’, ‘양파튀김’ 등이 안주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