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인 백규정, 생애 첫 우승하다
신인 백규정, 생애 첫 우승하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4.04.28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4 FR'-총상금 180만달러

 
백규정은 27일(일) 가야 컨트리클럽(파72 6,666야드)에서 열린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4'(총 상금 5억 원, 우승 상금 1억 원) 최종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67-71-69)로 우승을 차지했다.

오전 11시 50분 낙동(OUT) 코스에서 장하나(22,비씨카드), 김민선5(19,CJ오쇼핑)과 함께 출발한 백규정은 10번 홀까지 네 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11번 홀에서 OB로 인한 더블보기를 범하며 위기를 맞았으나 마지막 18번 홀(파4,375야드)에서 핀 우측 5.5M 지점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백규정은 "할아버지가 작년에 돌아가셨다. 돌아가시기 전 날 내가 우승하는 것을 한번도 못 봤다며 눈물을 흘리셨다. 할아버지께 좋은 선물을 드린 것 같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경기 상황에 대해 묻자 "타수 차이가 많이 나는 상태에서 생각지도 못한 실수를 해 당황했다. 16번 홀에서 하나언니가 보기를 했는데 내가 8미터짜리 퍼트를 넣어서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신인상 욕심이 나는 것은 당연하지만 알 수 없다. 아직 남은 대회가 많고 루키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며 신인왕에 대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한 때 단독 선두로 올라서기도 했던 장하나는 1언더파 71타,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70-68-71) 2위로 경기를 마무리 지으며 상금순위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앞선 라운드에서 줄곧 선두를 지키던 김민선5는 버디 2개,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64-74-72)로 박주영(24,호반건설), 김지희(20,대방건설)와 함께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김원근 기자 사진 KLPGA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