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찬호 던지고 류현진 받고…훈훈한 '특급 배터리'
박찬호 던지고 류현진 받고…훈훈한 '특급 배터리'
  • 이시종 기자
  • 승인 2014.05.29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 다저스, ‘한국인의 날’박찬호의 시구 추진
▲ 박찬호 시구, 류현진 포수. 사진=LA다저스 트위터

한국인 첫 메이저리거 박찬호가 던지고, 최초로 한국 프로야구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이 공을 받았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을 ‘한국인의 날’로 정하고 박찬호의 시구를 추진했으며 류현진이 대선배의 공을 받는 장면을 연출했다. 가수 정용화는 애국가를 불렀다.

박찬호는 2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했다.

후배 류현진이 글러브를 끼고 포수 자리에 앉아 박찬호의 공을 받았다.

다저스 구단은 이 장면을 촬영해 트위터에 공개했다.


박찬호는 현역 시절 달았던 등 번호 61을 새긴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시구했다.

공은 우타자 기준 몸쪽으로 향했고, 류현진이 오른팔을 뻗어 공을 잡았다. 시구를 마친 후 박찬호와 류현진은 진한 포옹을 나눴다.

박찬호는 한양대 재학 중이던 1994년 다저스와 계약했고, 그해 4월 8일 메이저리그에 데뷔하며 ‘한국인 첫 빅리거’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다저스에서 2001년까지 8시즌을 뛰고 텍사스 레인저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뉴욕 메츠·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으로 이적하며 2010년까지 17시즌 동안 124승(98패)을 올려 미국 프로야구 아시아 투수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류현진은 2012년 박찬호와 같은 팀에서 뛰며 메이저리그 진출을 향한 꿈을 더 키웠고 그해 12월 다저스와 계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