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무더운 여름철 주요 가축 관리 요령
무더운 여름철 주요 가축 관리 요령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4.07.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 젖소, 돼지, 닭 등 가축농장 최적 환경 조성해야

 
푹푹 찌는 한여름엔 한우, 젖소, 돼지, 닭 등 주요 가축 농장의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

더위에 잘 견디는 인도소나 물소와 달리, 추위에 잘 견디는 한우는 기온이 20℃ 이상이면 섭취하는 사료량이 준다. 특히, 비육우는 26℃ 이상이면 생산성이 떨어지고, 30℃ 이상이면 발육이 멈춰 지방 형성이 왕성한 시기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사료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 배합사료와 조사료의 급여 비율을 7:3으로 조절하며, 사료는 새벽과 저녁, 조사료는 주로 저녁에 준다. 조사료는 5㎝로 짧게 썰어 주되 되도록 볏짚보다는 질이 좋은 풀사료를 주는 것이 좋다.
체온을 낮추기 위해 물 섭취량이 늘어나므로 급수조는 항상 청결하게 유지해 깨끗한 물을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한다.

우리나라에서 기르는 젖소는 더위에 약한 ‘홀스타인’종이다. 이 축종은 폭염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유 생산량이 10∼20% 줄고, 유단백은 0.2∼0.4% 떨어져 생산성이 낮아질 수 있다.
땀이나 침을 흘리면 칼륨과 나트륨, 비타민 등 미량의 광물질 손실이 많기 때문에 평소보다 4∼7% 정도 더 영양을 공급해야 한다. 15∼20℃ 정도의 지하수를 이용해 신선한 물을 충분히 먹이는 것이 좋다. 송풍 팬과 미세 분무 스프링클러를 함께 이용하고, 그늘막을 설치하면 소의 피부 온도를 낮춰 스트레스를 덜 수 있다.

돼지는 몸집에 비해 폐 용량이 작고, 땀샘이 퇴화해 체온 조절 기능을 하지 못하므로 여름철 스트레스 관리에 더 신경써야 한다. 단백질이 낮고 열량이 높은 사료를 이른 아침과  늦은 오후에 주되, 하루 2차례에서 3, 4차례로 늘리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복사열이 높아 급수라인과 급수통  내 온도가 올라갈 수 있으므로 단열시설을 갖춰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한다. 시설을 보완하는 방법도 있다. 돼지우리 천장에 단열재를 설치하거나 바깥지붕에 흰색 페인트를 칠해 온도를 낮출 수 있다.

닭은 다른 포유동물과 달리 체온이 41℃로 높은데다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도 없어 생산성 저하뿐만 아니라 폐사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여름철 가장 효과적인 닭장 환기 방법은 풍속을 높여서 체감 온도를 낮추는 터널식 환기와 쿨링패드, 스프링쿨러 설치 등이다. 농장에서는 적정 사육 밀도를 유지하고 냉각수를 공급하며 질병 관리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폭염에는 출하 시 포획, 상차 방법, 수송 차량, 수송 밀도와 시간, 환경이 품질에 영향을 미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송용섭 기술지원과장은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가축의 생산성 저하를 막기 위해 환풍기와 그늘막 설치, 안개 분무 장치 이용, 신선한 물 공급 등 최적의 사육 환경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사진 농촌진흥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