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새 드라마 '오만과 편견' 루저검사들의 고군분투기
새 드라마 '오만과 편견' 루저검사들의 고군분투기
  • 이윤지 기자
  • 승인 2014.09.2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iMBC

MBC 새 월화특별기획 <오만과 편견>(연출 김진민, 극본 이현주)이 김진민 PD와 이현주 작가, 최진혁, 백진희, 최민수, 손창민 등 주요 배우들이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나쁜 놈들과 맞장 뜨는 검사들의 이야기로 돈없고 힘없고 죄 없는 사람들이 아프지 않게 하기 위해 애쓰는 루저검사들의 고군분투를 다루고 있다. <개와 늑대의 시간>, <무신>을 통해 선 굵은 이야기들을 유려한 연출로 그려냈던 김진민 PD가 메가폰을 잡았고, <학교 2013>으로 현실의 학교 문제와 학생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현주 작가가 극본을 맡으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본 리딩 현장은 열정 넘치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답게 열기가 가득했다. 느물거리면서도 수사에 있어서는 냉철한 수석 검사 ‘구동치’ 역할을 맡은 최진혁은 수사 관련 장면에서는 날카롭게, 수습 검사 ‘한열무’를 놀릴 때는 유들유들하지만 매력적인 남자의 모습으로 입체감 있는 캐릭터를 보여줬다. 좌충우돌 열정 넘치는 수습 검사 ‘한열무’ 역할을 맡은 백진희 역시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당차면서도 비밀을 간직한 여 검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노회한 부장 검사 ‘문희만’의 모습으로 명불허전의 연기력을 선보인 최민수는 리딩부터 애드리브를 섞어가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단정하고 스마트한 이미지를 주로 선보여왔던 손창민은 <오만과 편견>에서는 ‘개개평’이라는 별명을 지닌 허당 백수 ‘정창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리딩을 시작하기 전 연출을 맡은 김진민 PD는 “대본을 받아보니 든든하고 기분이 좋다. 방송을 보면 그 기분에 공감하실 수 있을 것 같다”며 탄탄한 대본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검찰청과 검찰 식구들의 이야기가 주가 되는 드라마인 만큼, 주변 식구들의 이야기도 중요하게 다뤄질 것 같다. 배우들 간의 앙상블을 기대하고 있다”며 주조연 배우들에 대한 신뢰감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작가님과 ‘이런 캐스팅이 안됐으면 어떻게 할 뻔 했나’라고 했을 정도다. 작가님이 꼼꼼하게 대본을 써 주신 만큼 연기자들이 마음껏 연기해 주시면, 재미있게 찍겠다”며 연출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대본 리딩이 끝난 후 최민수는 “감독님과 손창민과 다시 만나게 되어 행복하다. 작품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고 고맙다”고 감상을 밝힌 뒤 “검사는 피의자와의 관계에서 속을 내보이지 않아야 한다고 들었다. (검사들이 주인공인 드라마인 만큼)시청자들을 잘 속일 수 있도록 멋지게 연기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후배 배우들에게 “선배들이 든든하게 길에 있는 돌을 치워줄 테니 여러분의 무대라고 생각하고 잘 해나갔으면 좋겠다. 좋은 작품을 만들자”고 말하며 앞으로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대본 리딩과 함께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오만과 편견>은 <야경꾼 일지> 후속으로 오는 10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