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발암 치약 논란, 누구를 믿어야 하나?
발암 치약 논란, 누구를 믿어야 하나?
  • 백준상기자
  • 승인 2014.10.07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판 중인 치약들 중 다수의 제품에 발암물질이 들어있다는 주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유통 치약은 안전하다"고 밝혔으나 국민들의 불안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해 의약외품으로 허가 받은 2050개의 치약 가운데 ‘파라벤’이 함유된 치약이 1302개(63.5%), ‘트리클로산’이 함유된 치약이 63개(3.1%)에 달한다고 밝혔다.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화학 방부제의 일종인 ‘파라벤’은  여성의 경우 유방암 등을 일으키고 남성의 경우 정자수 감소와 고환암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리클로산’은 살균살충 효과가 있는 화학물질로 자외선이나 수돗물에 들어있는 염소를 만나면 발암물질로 변한다. 여성에게는 갑상선 호르몬 수치에 영향을 미치고 유방암의 위험을 증가시키며, 남성에게는 뇌 발달 교란, 비염, 알레르기 유발, 심장 수축력 저하, 정자수 감소, 불임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식약처는 논란이 된 파라벤을 함량기준 0.2% 이하로 관리하고 있고, 이 기준은 유럽이나 일본, 미국보다 훨씬 기준이 엄격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재원 의원실에 자료를 제출하면서 그 중 2개 품목에 대해 파라벤 함량를 잘못 기재해 결과적으로 일부 언론에서 파라벤 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유통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오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트리클로산의 경우 화장품과 세정제에는 최대 허용치가 0.3%로 규정돼 있으나 치약에는 기준조차 마련돼 있지 않다.
‘트리클로산’이 각종 호르몬의 분비를 교란시킬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자 미국 미네소타주는 지난 봄 ‘트리클로산’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트리클로산’이 불임과 암 발병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되자, 미국 ‘콜게이트-팜올리브’사는 2011년부터 해당 성분의 사용을 전면 중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와 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CDC)는 올해 9월 방부제 및 항균제로 사용되는 ‘파라벤’과 ‘트리클로산’이 임신기간 중 태아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도 했다.

김재원 의원은 “우리나라의 경우 이들 성분의 유해성에 대한 신속한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고 성분 표기마저도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면서 “정부가 의약외품에 대해서도 최초 품목 허가 이후 정기적으로 안전성·유효성을 재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과 유해성분 기준을 조속히 마련하고 성분 표기 규정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매거진플러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