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주하, 이혼판결에 위자료 5000만원 받고 13억 재산분할
김주하, 이혼판결에 위자료 5000만원 받고 13억 재산분할
  • 정현
  • 승인 2015.01.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 11년 만에 파경에 이른 MBC 앵커 김주하(41)씨가 이혼 판결로 위자료 5000만원을 배상 받고 남편에게 재산분할로 13억원을 나눠주게 되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부장판사 김태의)는 김씨가 남편 강모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귀책 사유가 남편 강씨에게 있는 것으로 보고 위자료 5000만원을 배상하라고 지난 8일 판결했다.

양육권은 김씨에게 돌아갔으나 법원은 김씨 명의로 된 27억원의 재산 중 강씨가 기여한 13억1500만원 상당을 강씨에게 분할해주라고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결 송달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양측이 항소하지 않을 경우 이 같은 1심 판결 결과는 그대로 확정된다.

MBC 방송국 아나운서로 입사해 간판 앵커로 활약해온 김주하씨는 외국계 증권사에서 근무하고 있던 강씨와 지난 2004년 10월 결혼해 결혼 2년 만에 첫 아이를 출산했고 둘째 아이의 출산과 육아를 위해 1년 8개월여간 휴직했다가 방송에 복귀했다.

하지만 김주하는 결혼 9년 만인 2013년 이혼소송을 제기했고, 남편 강씨는 김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