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완전식품, 칼륨의 보고-영양 감자
완전식품, 칼륨의 보고-영양 감자
  • 권지혜
  • 승인 2015.05.2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는 세계적으로 벼, 밀, 옥수수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이 재배되는 식품이다. 2012년 기준으로 연간 재배면적은 약 1,800만ha에 생산량은 3억 3,000만t에 이른다. 아메리카나 유럽에서는 주식으로 이용한다.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서는 감자가 식량뿐 아니라 돈이 되는 환금작물이어서 더 가치가 높다.

글 이학박사 조지홍(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센터) | 사진 매거진플러스DB  

우리나라에서는 1824년 북간도를 통해 처음 도입됐다. 감자는 대부분 삶거나 쪄서 먹는다. 국산 감자를 가공용으로 이용하는 것은 감자칩, 감자떡, 감자탕용 등에 불과하다. 전분, 프렌치프라이, 군용 감자 등은 대부분 수입해서 먹고 있다.
감자의 원산지는 남아메리카 페루와 볼리비아 경계에 있는 티티카카 호 근처로 추정된다. 이곳에는 기원전 400년경 감자를 재배한 흔적이 남아 있다. 페루인들은 감자를 ‘빠빠(Papa)’라고 부르는데, 어머니신(Pachamama)으로부터 유래된 ‘감자여신’(Papamama)이라는 말에서 나왔다. 다산 숭배에 대한 의식과 식량으로서 감자의 중요성을 담고 있는 셈이다.

감자는 신이 내린 가장 위대한 축복

남아메리카를 정복한 스페인 사람들이 유럽으로 감자를 처음 도입한 것은 1570년경이다. 미국에는 영국과 버뮤다를 거쳐 17세기 초에 도입됐다. 유럽인들은 감자를 처음 보았을 때 성경에 나오지 않는 작물이라는 이유로 악마의 선물, 만병의 원인이라고 여기고 사료나 죄수의 식사로만 사용했다.
하지만 프로이센의 프리드리히 대왕은 척박한 독일 토양에서도 잘 자라는 감자에 주목했다. 감자를 강제로 심게 해 기근을 극복하고, 독일 통일의 기틀을 마련했다. 또 프랑스의 파르망티에는 프러시아에서 포로 생활 중에 얻은 지식을 바탕으로 루이 16세와 마리 앙트와네트 왕비를 설득해 프랑스에서 감자를 대중화시켰다. 괴테는 감자를 ‘신이 내린 가장 위대한 축복’ 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감자는 유럽에서 동양으로 전파됐다. 조선말 실학자인 이규경이 쓴 <오주연문장전산고>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1824년이다. 북간도를 통해 개마고원으로 산삼을 캐러 다니던 청나라 사람들에 의해서 들어왔다는 것이다. 또 1832년 영국 상선 로드암허스트 호에 의해 충청도 해안으로 전래됐다는 설도 있어, 감자는 여러 경로를 통해서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조선에서 감자는 즉시 식량작물이 된 것으로 보인다. 조정에서 쌀을 세금으로 받았기 때문에 감자 재배를 그다지 장려하지 않았음에도 1879년 강원도와 한성부에 널리 퍼질 정도였다.
감자는 지구상의 대부분 지역에서 잘 자란다. 특히 재배하는 데 필요한 물이 벼농사의 37%수준이어서 물이 부족한 준 사막지대, 고산지대에서도 재배할 수 있다. 알래스카, 그린란드와 같이 추운 곳이나, 아프리카의 우간다, 케냐, 에티오피아 등 열대지방에서도 재배할 수 있다.
또 1ha당 벼 4.7t, 보리 2.4t, 옥수수 9t을 생산할 수 있는데 비해, 감자는 개발도상국에서도 10~15t을 생산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ha당 평균 25t을 생산한다. 감자는 재배기간도 짧다. 벼가 5개월, 콩?옥수수?고구마 등이 4개월인데 비해 감자는 3개월 정도면 수확할 수 있다. 밭이 빌 때 다른 작물들도 재배할 수 있다는 의미다. 게다가 감자는 땅에서 캐서 별다른 가공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다는 게 밀이나 옥수수와는 다른 장점이다.

비타민B1, B2는 쌀의 3배, 칼륨은 바나나보다 많아

감자는 다양한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어 거의 완전한 식품이다. 거의 모든 아미노산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감자에 들어 있는 비타민B1은 쌀의 2~3배, 비타민B1과 B2는 쌀의 3배에 이른다. 또 비타민C는 사과의 6배를 함유하고 있다. 채소류의 비타민C 함량도 높긴 하지만 열로 가공하면 대부분이 파괴된다. 반면 감자의 비타민C는 가열을 해도 전분 입자들이 막을 형성해 손실이 많지 않다.
감자에 특히 많이 들어 있는 성분이 칼륨(K)이다. 중간 크기의 감자 1개를 껍질째 먹을 경우 720mg을 섭취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칼륨 함유식품인 바나나(400mg)보다 많은 양이다.
칼륨은 고혈압 개선에 효과가 있다. 감자의 이런 영양적 특성에 주목해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는 우주선 내에서 자체적으로 식량을 조달할 수 있는 BLSS(Bio-rege nerative Life Support System)를 개발하고 있다. 이미 1988년 수경재배를 이용한 우주식량으로서 감자의 가능성을 시험한 적도 있다.
예전에는 속이 희거나 담황색인 감자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에는 붉은색, 자주색, 줄무늬 등도 개발됐다. 자주색이나 붉은색을 나타내는 성분은 항산화 기능성 물질로 알려진 안토시아닌이다. 컬러 감자는 항암작용을 하고 통풍을 개선하는 데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겉은 담황색이고 속은 흰색인 감자가 인기 있다. 그러나 동남아시아나 중국에서는 노란색을 황제의 색으로 숭상하는 문화가 있어서 속이 노란색일수록 인기가 있다. 속이 노란 감자의 색소 구성성분은 카로티노이드다. 감자의 카로티노이드 중에는 루테인, 제아잔틴 등 망막의 구성성분으로 시력 감퇴나 실명의 위험을 낮추는 성분이 들어 있다. 특히 루테인은 동물 실험에서 단시간 내에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