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9 03:00
> 생활
템플스테이와 해인수녀님대원사 템플스테이에서 시를 읽어주시다
송혜란  |  journal_sh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25  10:16: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생명의 숲에 안겨 바다와 같은 너그러운 마음을 배우고자 광주 동신여중 학생들이 대원사 템플스테이 2박 3일의 프로그램에 참여하였다.

마치는 날에 하늘에서 내려온 구름처럼 먼 길을 돌아 귀한 손님이 찾아왔다. 이해인 수녀님이다. 모두 박수로 맞이하고 시 한편을 시인의 육성으로 직접 듣는 기쁨을 누렸다.

   
 

대원사 템플스테이의 보너스이다.

해인수녀님께서 산처럼 바다처럼 살아가도록 시를 읽어 주시다.

   
 

산처럼 바다처럼‥·이해인

산을 좋아하는 친구야
초록의 나무들이 초록의 꿈 이야기를 솔솔 풀어내는
산에 오를 때마다

나는 너에게 산을 주고 싶다.

수많은 나무들을 키우며 묵묵한 산
한결같은 산처럼 참고 기다리는 마음을 우리 함께 새롭히자

바다를 좋아하는 친구야
밀물과 썰물이 때를 따라 움직이고
파도에 씻긴 조가비들이
사랑의 노래처럼 널려 있는
바다에 나갈 때마다

나는 너에게 바다를 주고 싶다.

모든 것을 받아 안고
쏟아 낼 줄 아는 바다
바다처럼 넉넉하고
지혜로운 마음을
우리 함께 배워가자

나는 너를 사랑한다.

정원의 꽃과 나무는 사람이 가꾼다.
저 높은 산의 나무는 누가 돌볼까요.
바로 저 낮은 곳에 있는 바다가 돌본다.

바닷물이 증발하여 구름을 만들고
구름이 산을 지날 때 비를 뿌리고 가벼워진다.

저 바다의 생물들은 누가 키울까요?
저 높고 깊은 산이 돌본다.
빗물에 씻겨 내려간 식물의 부스러진 알갱이들이
프랑크톤의 먹이가 되어 바다 생물의 먹이사슬을 만든다.

높은 산에 떨어진 빗물은 풀과 나무를 키우고 맑은 시냇물이 되어 노래하며 흘러간다.
강물이 되어 흐르다 수도물이 되고 설겆이 물이 되고 정화조의 물이 된다.
그리고 농업용수가 되고 공업용수가 되어 사람들의 삶을 돕는다.

하수도에 흐르는 물은 냄새나고 오염되어 탁하게 흐른다.
‥·사람들은 말한다. 이곳의 물은 너무 오염되어 있다.
·‥물이 대답한다. 우리는 오염된 게 아니에요. 잠시 더러움을 안고 흘러갑니다. 바다에 가면 깨끗한 나의 본성을 회복한답니다.

나쁜 사람들도 잠시 더러움을 안고 흘러갈 뿐이다. 그들도 진리의 바다에 이르면 번뇌와 악업은 씻겨 나가고 청정한 본성이 드러날 것이다.

글 사진 석현장(아시아문화재단 이사장, 대원사티벳박물관장, 현장스님)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송혜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부가서비스

정기구독신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17길 12-10 (퀸B/D)  |  대표번호 : 02-320-6000  |  팩스 : 02-320-6077  |  발행·편집인 : 전재성
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607  |  종로 통신 제0654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43호  |  등록일 : 2010년 02월 16일
월간 Queen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2  |  등록일 : 1990년 03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재성
월간 ORGANICLIFE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1  |  등록일 : 2005년 01월 29일
Copyright © MagazinePlu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