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농촌 보건위생의 선구자, 이영춘 가옥을 가다
농촌 보건위생의 선구자, 이영춘 가옥을 가다
  • 김이연 기자
  • 승인 2016.04.2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인 생가 탐방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이영춘 박사는 일생을 농촌의 보건위생에 이바지한 분이다. 그가 작고할 때까지 살았던 가옥은 서양식, 한국식, 일본식 특성이 절충된 독특한 구조로 아름다운 외관을 자랑하지만, 이면에는 일제 강점기 토지 수탈의 가슴 아픈 역사도 깃들어 있다.

진행·사진 김이연 기자|자료제공 군산시청

일제 강점기 토지수탈의 역사가 서린 곳
전라북도 유형 문화재 제200호 이영춘 가옥

군산은 일제 강점기 산미증식 계획에 따라 쌀 수탈과 반출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던 항구 중심지이며, 일본의 토지수탈과 관련된 근대문화유산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이다. 군산 시가지 외곽에 남아 있는 유산들은 대부분 일제 강점기 군산에 있었던 대규모 농장과 관련이 있다. 그 중 ‘이영춘 가옥’은 군산시에 남아 있는 건축물 중에 가장 보존이 잘 된 곳이다. 일본인 농장주인 구마모토 리헤이가 1920년대에 지은 집이다. 당시 조선총독부 관저와 비슷한 건축비를 들여 지은 호화로운 집으로 별장처럼 지었다.
구마모토 리헤이는 대규모 농장을 운영하며 고리대금 등으로 토지를 빼앗아 부를 축적했다. 한인 소작농이 2만 명에 달했을 정도다. 구마모토는 열악한 환경과 고된 노동에 소작인들이 견디지 못하자 의사를 채용했는데, 그가 바로 한국의 슈바이처 쌍천 이영춘 박사다.
쌍천(雙泉) 이영춘(李永春, 1903~1980) 박사는 자혜 진료소 소장으로 부임해 구마모토 농장의 소작인들을 상대로 무료 진료 왕진을 다녔다. 또한 훗날 우리나라 양호교사 제도의 효시인 위생실을 신축하여 교사를 채용하고 아이들의 건강을 관리했으며, 결핵, 매독, 기생충을 3대 민족의 독으로 규정하고 퇴치하는 등 농촌 보건위생에 평생을 바친 분이다.
이 가옥은 일제의 토지수탈 역사를 보여주는 사료적 가치가 있으며 이영춘 박사가 의료계에 미친 영향을 고려해, 2003년 10월 31일 전라북도 유형 문화재 200호로 지정되었다.

서양식, 한국식, 일본식 특성이 절충된 구조
1920년대 근대 주거문화의 이입과 양상을 보여줘

 

이영춘 가옥은 서양식, 한국식, 일본식의 여러 건축 양상이 절충된 독특한 특성을 띠며, 해방 후 이영춘 박사가 거주하며 지금의 이름을 얻게 되었다. 군산시 개정동 구 개정병원 본관 동쪽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다. 1920년경 일본인 대지주 구마모토가 지은 개인별장으로, 외부의 형태는 유럽의 주거형식을 따르며 평면의 구조는 일본식 중복도형 평면을 바탕으로 서양식 응접실과 한국식 온돌방을 두어 다양한 절충적 특성을 보여준다. 이영춘 박사가 사용하면서 일본식 다다미방을 온돌방으로 개조하였으며, 외관을 포함한 전체적인 주거 구조는 그대로 유지되어 있다. 가옥 내부는 이영춘 박사의 생애와 생활 유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 집은 목조 1층 건물로 기단과 벽난로 굴뚝은 호박돌을 쌓아 만들었다. 외벽은 황토와 회를 섞은 심벽으로 구성하고, 하부는 통나무를 사용한 귀틀집의 구조다. 바닥은 티그목 널로 정교하게 짜여 있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