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디지털로 배우는 한옥’ 제3기 한옥교실 개최
‘디지털로 배우는 한옥’ 제3기 한옥교실 개최
  • 송혜란
  • 승인 2016.08.3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옥에 관심은 많으나 접할 기회가 없었다면 주목할 것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북촌에 위치한 문화재청·서울특별시 예비사회적기업 한옥협동조합(대표 장남경)이 한옥에 관심은 많으나 접할 기회가 없었던 시민들을 대상으로 ‘디지털로 배우는 한옥교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옥협동조합은 한옥 시공 현장의 경험을 축적한 전문가들이 모여 전통과 만나는 한옥 문화의 보전과 21세기 진화하는 현대적 한옥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디지털로 배우는 한옥교실’은 기존의 모형 조립 체험뿐 아니라 한옥의 시공 과정 및 다양한 맞춤과 이음을 디지털 프로그램 ‘스케치 업’을 통해 알려줘 한옥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손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한옥에 대한 이론 교육뿐 아니라 현장 경험을 통한 한옥 짓는 이야기를 쉽게 전달하고 목재, 흙, 기와, 창호 등 한옥의 주요 재료를 고르는 방법 및 한옥 짓는 가격에 이르기까지 생생한 정보를 전달해 한옥을 쉽게 지을 수 있도록 가르치는 데 목적이 있다.

참가 제한은 없으며,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총 8주에 걸쳐 진행된다. 교육 시간은 16시간이다.

이번 한옥교실은 전달식 교육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직접 짓고 싶은 집이나 살고 있는 공간을 한옥 인테리어로 기획해 보는 과정을 통해 교육생들이 직접 활용할 수 있는 교육 과정으로 구성되어 평소 한옥에 관심이 있는 이들에게는 더욱 효과적인 교육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3D 프로그램인 스케치업도 활용할 예정이어서 노트북을 지참하면 효과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자세한 내용은 한옥협동조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기타 문의사항은 전화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