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가을 이사철 맞아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소폭 하락
가을 이사철 맞아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소폭 하락
  • 송혜란
  • 승인 2016.09.2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부동산 통계, 2016년 9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 조사결과 발표

KB국민은행은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해 2016년 9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을 조사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은 2013년 4월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오다, 이번 달 3년 5개월만에 0.1%포인트 하락한 75.4%를 기록했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세 세입자들이 내집 마련 수요로 돌아선 데다 일부 지역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세가격 상승률이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은 6월 75.1%를 정점으로 7월 74.8%, 8월 74.5%, 9월 74.2%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서울 강북지역의 경우 전세가율이 서울 평균(74.2%)을 웃도는 78.1%로 높게 조사됐으며, 강남지역은 지난달 보다 0.5%포인트 하락한 70.8%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전월 대비 전세가율이 하락한 곳은 15개 구로 조사됐다.

특히, 강서구는 8월 77.1%에서 9월 76.2%로 0.9%포인트 하락해 전세가율 하락이 두드러졌고, 강남구가 전월 대비 0.8%포인트 하락, 송파구 0.6%포인트 하락, 서초구 0.6%포인트 하락 하며 강남지역 주요 구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 하락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이 높은 수도권(76.5%)지역도 지난달 대비 0.1%포인트 하락했고, 지방 5개 광역시는(73.7%)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한편,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0.15% 상승하며 완만한 상승세가 지속됐다. 서울의 경우 전월 대비0.44% 상승했으나, 지난 30년간 9월의 평균 상승률인 0.71%에는 미치지 못했다. 수도권의 경우도 전월 대비0.28% 상승했다. 지방 5개 광역시의 경우는 전월 대비 0.03% 상승하며 30년간 9월 평균 상승률인 0.36%에 미치지 못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도 전월 대비0.10% 상승했다. 8월 상승률 0.09%에 비해 0.01%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전월 대비0.19% 상승했으나, 30년간 9월의 평균 상승률인 1.81%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전월 대비0.17%, 지방 5개 광역시는 전월 대비 0.03% 상승했다.

국민은행는 “저금리 기조로 인한 풍부한 유동성이 신규 분양시장의 수요층을 두텁게 했다”며 “강남권 재건축 훈풍의 영향으로 서울지역 재건축 예정단지들에 대한 매수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