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만큼은 특별하게, 홀리데이 메이크업
오늘만큼은 특별하게, 홀리데이 메이크업
  • 유화미
  • 승인 2016.12.2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 레슨
 

연말이 다가오면 뷰티 브랜드에선 앞다투어 홀리데이 제품들을 내놓기에 바쁘다. 아무래도 모임이 많아지는 때엔 유난히 메이크업에 신경이 쓰이기 때문이다. 다가오는 연말을 위한 홀리데이 메이크업 팁을 전수한다.

진행 유화미 기자│사진 양우영 기자

조명 아래서 더욱 돋보이는, 트윙클 메이크업

홀리데이 메이크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템은 아무래도 반짝이는 ‘펄’이다. 너무 화려해 데일리 아이템으로 부담스러웠다면 연말엔 마음 놓고 시도해 보길 제안한다. 조명 아래서 더욱 빛나는 펄 메이크업을 위해선 절제의 미덕이 필요하다. 자칫 잘못해서 펄이 과하게 사용되면 메이크업이 붕 떠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펄 제품은 아이 메이크업에 집중해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펄 제품을 사용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양 조절’과 ‘바르는 스킬’이다.
익숙치 않은 초보자라면 아이펜슬이나, 스틱형 제품처럼 쉬운 제품부터 도전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펄 제품은 무턱대고 펴 바르면 가루가 떨어져 얼굴 전체가 반짝일 수 있으니 손등에서 미리 양을 조절한 뒤 피부에 눌러 주듯 발라야 한다. 펄 아이 메이크업 제품을 눈두덩 중앙에 베이스로 사용하거나, 언더라인, 애교살 등에 발라 주어 반짝반짝 빛나는 눈매를 완성한다.

그윽한 눈매를 완성하는 과감한 터치, 스모키 메이크업

너무 화장이 진해 보일까 봐 스모키 메이크업을 기피해 왔다면 아이 메이크업을 제외한 다른 부분은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출하면 된다. 눈 자체에서 집중되는 메이크업이기 때문에 다른 부분까지 강조하면 자칫 시선이 분산되고 과해 보일 염려가 있다. 피부는 투명하고 촉촉한 베이스 제품으로 최대한 가볍게 표현해 줄 것을 추천한다.
스모키 메이크업의 포인트는 어두운 컬러의 셰도를 쌍커플 라인 위에까지 그러데이션 해 주는 것과 아이라이너를 이용해 언더까지 꼼꼼히 채워 주는 것이다. 블랙 혹은 다크 그레이, 다크 브라운 등의 색상의 셰도를 눈두덩이에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 해 준 뒤 아이라이너 제품을 이용해 언더까지 그려 준다. 이때 젤 라이너를 사용하면 좀 더 깔끔한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눈이 강조되는 스모키 메이크업을 했다면 립은 누디한 톤으로 마무리해 주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