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파 양파 가격, 전월 대비 8% 이상 올랐다
대파 양파 가격, 전월 대비 8% 이상 올랐다
  • 전해영
  • 승인 2017.04.1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2017년 3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 사진=Queen DB

대파와 양파 등의 가격이 전월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3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대파·양파 등의 가격은 상승하고, 호박·당근은 하락했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상승한 상위 10개 품목 중 5개는 일반 공산품이었으며, 신선식품 3개, 가공식품 2개였다.

일반공산품은 키친타월(17.6%)·베이비로션(8.6%)·구강청정제(7.7%)·핸드로션(7.0%) 등이 상승했고, 신선식품은 대파(10.4%)·양파(8.7%)·오징어(5.5%), 가공식품은 즉석우동(8.7%)·혼합조미료(5.7%) 등이 상승했다.

대파·오징어 등은 백화점이 상대적으로 비쌌고, 양파·치약·즉석우동 등은 SSM(Super SuperMarket, 기업형 슈퍼마켓)이 상대적으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하락한 상위 10개 품목 중 5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 4개, 일반공산품 1개였다. 신선식품은 시금치(-17.9%)·호박(-14.8%)·당근(-12.7%)·오이(-11.1%) 등이 하락했고, 가공식품은 이온음료(-7.9%)·국수(-6.6%), 일반공산품은 손세정제(-8.5%) 등이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호박·당근·오이는 1월부터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호박·당근·오이 등은 전통시장이 상대적으로 저렴했으며, 이온음료·캔디 등은 대형마트가, 시금치, 국수 등은 SSM이, 손세정제는 백화점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년 동월과 비교 시 무(34.3%)·계란(31.0%)·벌꿀(21.4%)·돼지고기(16.9%) 등이 상승했고, 일반린스(-21.3%)·샴푸(-17.4%)·물휴지(-13.9%)·바디워시(-12.6%) 등이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계란은 전년 동월 대비 31.0% 상승했으며, 올 들어서도 1월부터 상승 추세를 보였다. 돼지고기(삼겹살)는 전년 동월 대비 16.9% 상승했으며, 1월부터 2월까지 상승세를 보이다 3월 들어 하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닭고기는 1월부터 2월까지 하락세를 보이다 3월 들어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4.4%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다”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과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Queen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