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어르신, 약 복용하다 낙상 위험 '주의'
어르신, 약 복용하다 낙상 위험 '주의'
  • 전해영
  • 승인 2017.04.2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사용하는 약, 얼마나 알고 있나요?
 

어르신의 경우 약을 복용하다 낙상할 위험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어르신들이 약을 복용하면서 부작용으로 낙상할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의약품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낙상은 사고나 실신, 경련, 마비 등의 여러 원인에 의해 의도치 않게 바닥이나 아래쪽 표면으로 신체가 이동하는 것이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약 35~40%가 연간 한 차례 이상의 낙상을 경험하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뼈가 약한 어르신들은 낙상이 고관절(엉덩이뼈)이나 대퇴부 골절로 이어지는 경우 수술이 필요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혈관성 치매, 당뇨 합병증인 말초신경병증 등 노인 질환이 있는 경우 낙상 위험이 증가하며, 환자가 복용하는 의약품 부작용으로도 낙상이 발생할 수 있다.

낙상 유발 약물은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성분인 도네페질, 갈란타민, 리바스티그민 등은 어지러움, 운동기능장애 등을 일으켜 낙상을 유발할 수 있다.  당뇨 합병증인 말초신경병증 치료제 성분 가바펜틴, 프레가발린 등도 어지러움과 운동 신경 둔화시켜 낙상을 일으킨다.

또한, 트라마돌 등 마약성 진통제, 아미트립틸린과 같은 삼환계 항우울제 등 신경계에 작용하는 성분이 낙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항부정맥제, 이뇨제, 혈관확장 작용이 있는 항고혈압제도 낙상을 일으킬 수 있다.

마약성 진통제의 복용량과 낙상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 발생 간 상관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수면제나 신경안정제로 사용되는 벤조디아제핀 계열 의약품이나 수면제인 졸피뎀은 정신운동성 주의력을 떨어뜨리고, 운동 반사를 둔하게 해 상할 수 있다.

이에 평가원은 "생활에서 낙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치료에 필요한 최소한에 의약품을 복용하고, 꾸준한 운동과 낙상 예방을 위한 가정 내 환경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낙상 위험은 복용하는 의약품 성분 수에 비례한다. 서로 다른 성분의 의약품 9개를 복용하는 경우 4개 복용에 비해 낙상 위험이 3.3배 증가하게 되므로 어르신의 낙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의약품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낙상만을 생각하고 복용 중이던 의약품을 중단하는 경우 신경계 질환이 있는 환자는 해당 질환을 악화시켜 낙상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의약품을 임의로 빼거나 추가하지 말고 의‧약사 등 전문가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

낙상 예방을 위한 환경 개선법

낙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특별한 한 가지 운동법보다는 여러 가지 혼합 운동이 낙상 빈도를 줄일 수 있다. 본인의 신체 상태를 고려, 신체의 여러 기능을 고루 사용해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높은 곳에서 낙상하는 경우 딱딱한 바닥으로 떨어질 때 골절 위험이 더 커지기 때문에 의자에 올라가 물건을 꺼내거나 높은 곳에 올라가지 말고 옆에 있는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는 등 낙상 예방을 위해 생활환경도 개선하는 것이 좋다.

평가원은 "가정 내 낙상은 주로 침실, 욕실, 부엌에서 일어나고 약 10%는 계단을 내려가면서 발생하게 된다"며 "아침에 일어나 침대에서 내려오다가 또는 밤에 일어나 화장실에 가다 문틀에 걸려 넘어질 수 있으므로 이동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침실과 욕실은 조명을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좋고, 침대 높이는 침대에 무릎을 90도로 구부리고 앉았을 때 바닥에 발이 닿을 정도로 맞추는 것이 좋다"며 "욕실 등 미끄러지기 쉬운 곳은 벽에 손잡이를 달고 부드러운 재질의 바닥재를 깔아 낙상 시 손상이 적게 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서울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