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학 내 성폭력’ 문제를 다룬 영상물 첫 방영, 성폭력 근절 실천방안이 화두
‘대학 내 성폭력’ 문제를 다룬 영상물 첫 방영, 성폭력 근절 실천방안이 화두
  • 이지은
  • 승인 2017.05.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내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학생들의 자발적인 움직임 ‘펭귄프로젝트’

소통, 배려, 공감, 존중을 통한 대학 내 성폭력 문제 해결 시도

우리 사회 내 근절되지 않는 대학 내 성폭력 문제를 다룬 폭력예방 영상물이 제작돼 지상파 방송을 통해 방영된다.

여성가족부는 한국교육방송공사(이하 EBS)와 대학 내 성폭력을 주제로 한 ‘있지만 없다’ 편을 포함해 폭력예방 영상물 6편을 공동제작하고, 오는 5월 20일(토)부터 매주 토요일  EBS‘평등채널e’프로그램을 통해 차례로 방영한다고 밝혔다. 영상물은 해설 없이 영상과 자막, 음향효과만을 활용해 5분 분량으로 제작됐다.

영상물 세 편은 특히 최근 들어 사회문제로 주목받고 있는‘대학 내 성폭력’, ‘사이버 성폭력’, 그리고 ‘스토킹’에 대해 다룬다.

1부 ‘있지만 없다’(5월20일 0시 25분 방송)는 ‘가해자는 있지만 피해자는 없다.’, ‘범죄는 있지만 처벌이 없다.’라는 문제의식을 함축한 말로써, 신입생 오티(OT)·엠티(MT)에서 발생한 강제추행과 단체대화방 사건 등 대학가에 잇따르고 있는 성폭력 문제를 집중 제기한다. 학생들이 어떻게 폭력 허용적 문화를 수용하고 폭력 민감성을 잃어 가는지를 확인하고, 이에 대한 올바른 문제 인식 및 근절을 위한 실천방안 등을 화두로 던진다.

이어 2부 ‘은밀한 공범들’편(5월 27일 0시 25분 방송)에서는 일명 ‘리벤지 포르노’(당사자의 동의 또는 인지 없이 배포되는 음란물), 몰래카메라 등 사이버 성폭력 문제를, 3부 ‘어떤 징후’편(6월 3일 0시 25분 방송)은 사랑이나 집착으로 오인되나 본질적으로는‘폭력적’인 스토킹 문제를 다룬다.

올해 여성가족부와 EBS가 공동제작하는 폭력예방 영상물 6편 가운데, 성매매와 가정폭력, 성희롱 문제를 다룬 나머지 3편은 오는 9월 성매매추방주간과 11~12월 폭력추방주간 계기로 방송될 예정이다. 방송된 영상들은 국민 누구나 여성가족부 홈페이지(www.mogef.go.kr)에서 내려받아 언제 어디서든 교육자료로 활용 가능하다.

이정심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지성의 전당이 돼야 할 대학에서 성폭력 사건이 잇따르는 것은 우리 사회 폭력 민감성이 그만큼 낮고, 상대에 대한 존중과 공감의 문화가 결여됐음을 의미한다.”라며,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허용하지 않는 사회문화와 개인의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활용도 높은 대중적 폭력예방교육 콘텐츠를 다양하게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제공 [여성가족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