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산 아카시아꿀로 위(胃) 건강 챙겨보세요, 헬리코박터균 억제 확인
국산 아카시아꿀로 위(胃) 건강 챙겨보세요, 헬리코박터균 억제 확인
  • 이지은
  • 승인 2017.05.2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벌꿀 중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아카시아꿀이 헬리코박터균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는 위염 환자에서 높은 비율로 검출되는 것이 알려지면서 현재 위궤양, 위염, 위암 및 십이지장 궤양의 발병인자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에서 생산한 아카시아꿀에 포함된 유기물질에서 강력한 항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물질인 아브시스산(abscisic acid)을 분리했다. 벌꿀의 성분과 효능은 밀원(꽃)과 토양, 기후 등에 따라 달라진다. 국내 벌꿀 생산량 중 생산 비중이 가장 높은 아카시아꿀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생장 억제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브시스산은 1kg의 아카시아꿀에 24mg가량 포함돼 있으며, 다른 꿀에서는 극히 미량으로 존재하거나 확인되지 않는다. 아브시스산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에 대해 최소성장억제농도 2.7㎍, 최소살균억제농도 6.9㎍으로 매우 높은 항균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결과는 특허출원을 완료했으며, 국제 학술지인 Pharmacognosy Magazine에 게재 확정됐다.

우리나라 벌꿀 생산액은 2,236억 원(2014년)이며, 그중 아카시아꿀은 70%∼80%로 비중이 가장 높다. 귀농·귀촌의 영향으로 양봉 농가는 4년 연속 늘어 2015년 23,000 농가에 이르고 있다. 양봉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위해 국산 벌꿀에 대한 품질 강화와 새로운 기능성 탐색을 통해 고부가가치 소재 개발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한상미 농업연구관은 "국산 아카시아꿀의 항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효능이 밝혀짐에 따라 일반 식품은 물론 건강 기능성 식품과 의약품까지 활용 범위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며, 양봉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