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 올바르게 손씻는 법
수족구병 환자 발생 증가! 올바르게 손씻는 법
  • 이지은
  • 승인 2017.05.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족구병 최근 3주째 지속적인 증가 추세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손씻기의 생활화
-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받기


질병관리본부는 수족구병의 신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수족구병이 많이 발생하는 연령인 5세 이하의 어린이가 집단생활하는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에서 전파에 의한 집단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손씻기 생활화 등 예방수칙 준수를 각별히 당부하였다.

수족구병이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에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침, 가래, 코)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전국 98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17주 0.7명, 18주 1.4명, 19주 1.4명, 20주 2.4명(잠정치)으로 증가하며 6월부터 본격적인 유행 시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발열 및 손, 발, 입안에 수포가 생기는 등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전염 기간(발병 후 1주일)에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자가격리를 권고하였다.

수족구병은 대부분의 경우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나 드물게는 뇌수막염·뇌염·마비 증상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으니,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발생이 지속하는 8월 말까지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생활을 하는 영·유아에서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을 강조하였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