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이, 참외 등 박과류의 뿌리혹선충 방제는 여름이 적기
오이, 참외 등 박과류의 뿌리혹선충 방제는 여름이 적기
  • 이지은
  • 승인 2017.06.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오이 등 박과류의 연작재배지에서 토양에 서식하는 뿌리혹선충의 피해가 갈수록 증가함에 따라 방제 적기인 여름철 휴경기를 이용해 정식 전에 태양열 소독 등 선충 방제를 철저히 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뿌리혹선충에 기생한 작물은 뿌리에 혹이 생기고 이로 인하여 양분과 수분 흡수를 방해받아 작물의 수량을 감소시키며 품질이 저하된다. 또한, 다른 식물병원균과 복합적인 병을 일으켜 농작물에 큰 피해를 유발한다.

국내 오이, 참외, 수박 등 박과류 시설재배지에서 약 42%의 포장이 뿌리혹선충에 감염되어 있으며 정식전 토양 100㎤에 10마리 이상이면 약 39%의 수량이 감소한다.

뿌리혹선충 방제는 작물 수확 후 여름철 휴경기가 적기이며 작물 수확기에 뿌리를 뽑아 보아 염주 같은 혹이 보이면 반드시 방제하여야 한다.

방제 방법으로는 여름철 고온기에 태양열을 이용한 토양소독은 1개월 이상, 벼재배나 담수는 3개월 처리를 하거나 토양 훈증성 살선충제를 처리하고 비닐 피복을 하면 90% 이상의 선충 밀도를 줄일 수 있으며, 아울러 토양 병해의 피해도 동시에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이상계 작물보호과장은 "시설 연작재배지 오이 등 박과류의 뿌리혹선충의 피해 경감 및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여름철 휴경기를 이용하여 방제한 다음에도 지속적인 선충 관리가 중요하다"며 "선충은 눈으로 보이지 않고 토양에 감염되면 완전 방제가 어려우므로 오염되지 않게 포장을 관리할 것"을 당부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