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화군 석모도자연휴양림, 석모대교 개통 및 휴가철 앞두고 손님맞이로 분주
강화군 석모도자연휴양림, 석모대교 개통 및 휴가철 앞두고 손님맞이로 분주
  • 김도형
  • 승인 2017.06.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석모도자연휴양림이 석모대교의 개통과 함께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볼거리 확충 등 손님맞이로 분주하다.

금계국이 만개한 ‘산림문화휴양관’

강화군 삼산면에 위치한 석모도자연휴양림은 객실에서 바다와 들판이 보이는 경관과 깨끗한 시설을 바탕으로 2011년 개장 이래 매년 꾸준하게 이용객이 증가해 왔다.

콘도형인 1차 ‘산림문화휴양관’과 독채 통나무집 형태인 2차 ‘숲 속의 집’으로 나뉘어 있다. 총 200여명 수용이 가능하며, 4인실부터 22인실까지 여러 인실로 구성되어 객실 선택의 폭이 다양하다.
부대시설로는 100명 수용이 가능한 회의실이 마련되어 있어 세미나·워크숍 장소로 최근 각광받고 있으며, 체육활동이 가능한 야외 족구장도 갖추어져 있다. 또한, 근처에 수목원이 위치해 있어 맑은 공기를 마시며 30분, 50분 코스로 산책도 가능하다.

올해 휴양림 숙박시설 이용객은 1만 1천여 명으로 6월 기준 전년 대비 40% 증가하면서 수도권의 대표 휴양림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더욱이, 강화군은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이고, 오는 27일에는 석모대교가 역사적 개통식을 치를 계획으로 앞으로 훨씬 많은 관광객이 휴양림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휴양림 관계자는 “상봉산 자락에 자리 잡은 석모도자연휴양림은 전국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석모대교 개통으로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을 대비해 불편함이 없도록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 사진 강화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