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 여름에 페루로 에코 투어리즘 떠나요
올 여름에 페루로 에코 투어리즘 떠나요
  • 이지은
  • 승인 2017.06.2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아스카란 국립공원 전경


페루관광청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에코 투어리즘 관광지 4곳을 올여름 추천 여행지로 소개했다.

페루는 유전자원 다양성 부국(LMMC, Like Minded Megadiverse Countries)으로 전 세계적으로 방대한 동식물과 대자연을 경험할 수 있는 17개 국가 중 하나다. 페루 국토의 절반 이상은 아마존 열대 우림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광활한 태평양까지 품고 있어 안데스 절경 외에도 페루에서 경험할 수 있는 이색적인 친환경 여행지는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

그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곳은 바로 파라카스 국립자연보호지구(Paracas National Reserve)에 위치한 바예스타섬(Isla Ballestas)이다. 작은 '갈라파고스'로도 불리는 이곳은 훔볼트 펭귄과 거대한 바다사자 등 독특하고 다양한 종류의 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덕분에 이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보트 투어를 비롯해 고대의 흔적과 기암절벽을 감상하며 즐기는 바이크 투어가 관광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 밖에 우아스카란 국립공원(Huascarán National Park)이 있다. 이 지역은 아직 국내 여행객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장소지만, 수많은 등반가와 모험가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특히 우아스카란 국립공원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열대지방 산악지대로, 여행객들은 알프스 산맥의 정기를 이어받은 에메랄드빛 호수는 물론 등반 중 퓨마나 콘도르를 비롯한 다양한 새들까지 발견할 수 있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협곡 콜카 캐년과 세계 최다 양서류 및 파충류 종이 있는 마누 국립공원(Manú National Park)도 올여름 추천 여행지로 추천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페루관광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