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천항일운동선양사업회, 조재복 애국지사 추모비 제막식 거행
영천항일운동선양사업회, 조재복 애국지사 추모비 제막식 거행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7.06.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항일운동선양사업회(회장 박진규)는 29일 화북면 오동공원에서 김영석 영천시장, 이만희 국회의원, 김순화 시의장과 후손 및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재복 애국지사(대통령표창) 추모비 제막식을 거행했다고 전했다.

조재복지사는 영천시 지곡면 오산출신으로 22세 때인 기미년(1919년) 4월 12일, 영천 장날에 홍종현, 조병진, 조주생 등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운동을 외치며 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일제 경찰에 체포되어 모진 고문과 태형 90대를 맞고 석방되었으나 옥고후유증으로 평생을 불구의 몸으로 살다가 1952년 56세에 별세했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조재복 애국지사의 추모비 건립과 제막에 이르기까지 항일독립운동선양사업회의 많은 노력과 유족의 지원이 큰 힘이 됐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면서 ‘추모비를 통해 우리고장 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잊지 않고, 지역발전의 원동력으로 삼는 것이 우리들의 해야 할 의무’라고 당부했다.

화북면 오동공원은 인근 지역 출신의 이진영, 황보 선, 황보 근, 조병화, 홍종현, 조병진 애국지사의 추모비가 건립되어 있어 우리고장 선열의 애국정신을 되새기고 기억할 수 있는 뜻 깊은 장소로 이번에 조재복지사의 추모비가 건립되어 의미가 남다른 행사가 되었다
 
[Queen 김도형 기자] 사진 영천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