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름철 ‘무좀치료제’, 올바른 사용법 확인하세요~
여름철 ‘무좀치료제’, 올바른 사용법 확인하세요~
  • 송혜란
  • 승인 2017.07.0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평가원 “완치될 때까지 꾸준히 사용해야”
 

여름이 되면 유독 심해지는 무좀을 치료하기 위한 의약품의 올바른 사용법이 공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안전평가원)은 덥고 습한 여름철을 맞아 무좀 발생 원인 및 증상, 무좀에 사용되는 의약품의 올바른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에 대한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무좀’은 곰팡이균이 주요 원인인 피부질환으로, 무덥고 습한 여름철에 증상이 더 심해지거나 다른 부위로 번질 수 있어 적절한 치료와 청결‧위생 등 각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 최근 5년 연평균 국내 무좀 환자 수는 약 250만명으로 7~8월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무좀 중 발생 빈도가 높은 손발톱 무좀과 발무좀의 원인과 증상, 올바른 치료법, 약물 사용 시 주의사항 등에 대해 알아보자.

무좀 발생 원인과 증상은?

무좀은 ‘표재성 진균증’이라고도 불린다. 고온다습한 기후, 작업환경, 땀, 영양불량, 감염자와 접촉해 감염되거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주로 목욕탕, 수영장 등의 수건, 실내화에서 묻어나온 무좀 환자의 피부껍질, 발톱 부스러기 등을 통해 감염된다.

무좀 원인균으로는 무좀 발생의 60%를 차지하는 ‘트리코피톤 루브룸’과 20%를 차지하는 ‘트리코피톤 멘타그로피테스’ 등이 있으며, 발생 부위, 환자 나이 등에 따라 원인균은 다르다.

무좀은 발가락, 발바닥, 손톱, 옆구리, 사타구니 주변 등에 발생할 수 있다. ‘발무좀’과 ‘손발톱무좀’이 전체 무좀 발생 중 약 80%를 차지한다. ‘발무좀(발백선)’은 발가락 사이 피부가 짓무르고 균열이 생기거나 작은 물집, 각질 등이 생기는 특징이 있다. 또, ‘손발톱무좀’은 손과 발의 무좀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을 때 손톱과 발톱에 감염을 일으켜 발생한다. 손톱‧발톱의 각질이 두꺼워지면서 혼탁해지고 껍질이 떨어지는데, 더 진행되면 부스러져 정상적인 손발톱의 형태를 잃게 된다.

안전평가원 관계자는 “발이나 손발톱에 발생한 질환이더라도 무좀이 아니거나 원인균은 다를 수 있으므로 병‧의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적합한 약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바르는 무좀약의 종류, 올바른 사용법

바르는 약은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과 약국에서 소비자가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나뉜다. 전문의약품으로는 플루트리마졸, 트리암시놀론아세토니드, 질산에코나졸 등 성분이 함유된 제품이 있으며, 일반의약품은 질산에코나졸, 부테나핀염산염, 케토코나졸 등 성분이 포함된 치료제가 있다. 피부의 두드러기, 발적, 홍반, 가려움, 자극감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런 경우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고 안전평가원은 설명했다.

안전평가원 관계자는 “바르는 무좀약은 하루에 2~3회씩 몸에 발생한 무좀 부위뿐 아니라 해당 부위를 넘어 8~10cm까지 발라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증상이 개선되더라도 정해진 치료기간 동안 사용해야 한다. 정해진 치료기간 이후에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진균학적 검사를 실시, 다른 병원균에 의한 감염여부를 확인 후 다른 항진균제 사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먹는 무좀약도 있다

보통 먹는 무좀약은 자신의 무좀 증상 정도와 복용하고 있는 다른 약물에 대해 의사와 상의한 후 복용여부를 결정한다. 특히 손발톱무좀은 증상이 없어졌다고 해서 치료를 중단하면 재발하거나 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각질층이나 손발톱 내 무좀균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에 의사의 지시에 따라 약물 치료 기간을 반드시 지켜야 완치율을 높일 수 있다. 손톱은 다시 자라는 데 약 6~9개월, 발톱은 약 12개월이 소요되므로 장기간 약물 복용이 필요하다.

먹는 약은 모두 전문의약품이며, 이트라코나졸, 플루코나졸 성분이 함유된 항진균제가 있다. 일반적으로 두통, 구역, 복통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며, 간독성 위험도 있어 정기적인 간기능 검사가 권장된다. 또한, 먹는 무좀약을 미다졸람 등 신경안정제나 심바스티틴 등 고지혈증 치료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 병용 약물의 혈중 농도가 높아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복용 전 의사와 꼭 상의해야 한다고 안전평가원은 강조했다.

안전평가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약품 안전사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소비자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의약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무좀치료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식약처 온라인의약도서관, 의약품 분야 서재에서 확인할 수 있다.
 

[Queen 송혜란 기자] [사진 서울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