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간 육종가 양성을 위한 버섯육종교실, 10일부터 신청하세요
민간 육종가 양성을 위한 버섯육종교실, 10일부터 신청하세요
  • 이지은
  • 승인 2017.07.0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7월 10일부터 16일까지 민간 버섯 육종가 양성을 위한 '2017 버섯육종교실' 참가 신청을 받는다. 버섯육종교실은 7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 동안 충북 음성의 인삼특작부에서 시행된다.

참여 신청서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누리집에서 내려받아, 버섯과로 팩스 또는 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버섯 육종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육종교실 수료 후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사람으로 18명을 선발한다. 선정될 경우 7월 19일에 개별 연락할 예정이다.

'2017 버섯육종교실'은 버섯재배농가, 종균배양소 등 품종육성에  의지가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여 해마다 1회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10회째는 맞는다.

'버섯육종 실전' 등 이론 3강의와 '포자수집 및 조직배양 실습' 등 실습 9강으로 구성돼 있다. 교육 후 실전 적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개인별 실습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학습 몰입도를 위해 6명씩 세 집단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째 날에는 버섯 육종의 기본원리와 현재까지 육성된 다양한 품종들을 소개하고, 원균 관리 및 배양방법에 대해 교육한다.

둘째 날에는 실습에 중점을 두어 육종의 기본 재료가 되는 포자를 수집, 분리하여 교잡을 하고 현미경을 통해 교잡 여부를 관찰하는 방법 등의 강의를 한다.

셋째 날과 넷째 날에는 고체톱밥종균, 액체종균, 곡립종균 등 다양한 종균의 제조이론에 대해 배우고 이를 실습하며, 건전종균의 선별법에 대한 강의로 전체 교육을 마무리한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강의내용에 품종 구별 기술의 하나인 'DNA 추출 및 전기영동 실습' 강의를 추가해 교육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이밖에, 육성자가 자신이 만든 품종을 보호할 수 있도록 '품종 보호 출원 및 등록 방법'에 대해 국립종자원의 전문가 교육도 준비돼 있다.

해마다 버섯육종교실 참가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작년 참가자의 73%가 교육 후 현장에서 버섯육종기술을 바로 적용할 수 있었고 교육이 매우 유익했다고 답했다.

또한, 버섯육종교실 참가자들의 관계망 구축 및 버섯과 유전육종연구실과의 지속적인 정보교류를 위해 누리소통망 서비스(SNS)에 엠 브리딩 클럽(M Breeding Club)으로 버섯육종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공원식 버섯과장은 "버섯육종교실에 민간 버섯 육종가가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며, 이 강의로 다양한 국내 버섯품종이 육성돼 국산 품종 보급률이 더욱 더 향상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