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15:35 (일)
 실시간뉴스
한중 첫 정상회담, 협조와 갈등의 이중주
한중 첫 정상회담, 협조와 갈등의 이중주
  • 최수연
  • 승인 2017.07.0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시진핑 만나 성과보다 더 큰 숙제 남겼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한중정상회담은 성과보다 더 큰 숙제를 남겼다.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대북 제재 등 주요 현안에서 양국은 첨예한 입장을 드러냈다.

궁극적으로 대화로 대북 문제를 풀어내야 한다는 목표엔 공감했지만, 목표에 이르기까지 한중 양국이 해결해야 할 간극이 적지 않음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한중정상회담에서 큰 현안은 사드와 대북제재였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은 예정된 40분을 초과해 75분간 이어졌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후 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처음 만남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큰 틀에선 말 그대로 허심탄회한 격론이 오간 데에 그쳤다. 문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 직후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서 한미정상회담의 성과엔 여러 문장에 걸쳐 언급했지만, 한중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중국 시 주석과도 같은 공감대를 확인했다”는 표현에 그쳤 그쳤다는 게 이를 반영한다.
 
 사드 배치와 관련, 시 주석은 사드 배치 결정을 번복하라는 입장을 고수했고, 문 대통령 역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는 과정에 있고 그 와중에 북핵 해법을 찾아내면 사드 문제가 자연스레 해결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양국은 회담 이후 양국 조율 하에 발표된 공식 브리핑에서 ‘사드’를 아예 언급하지 않은 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는 정도로만 표현했다. 
 
 사드 경제보복을 철회해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도 시 주석은 즉답을 피했다. 시 주석은 “중국 국민의 관심과 우려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양국 교류 협력이 정상화되고 좀 더 높은 차원에서 확대되길 희망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대북 재제 역시 양국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렸다. 문 대통령은 한중정상회담 전부터 수차례 “중국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중국의 답변을 사실상 공개 요청했다. 이에 시 주석은 “중국이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북핵ㆍ미사일 개발 저지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미 충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Queen 최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