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름철 기력 보강에 도움 되는 '약초' 복분자·오미자·홍화
여름철 기력 보강에 도움 되는 '약초' 복분자·오미자·홍화
  • 이지은
  • 승인 2017.07.11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땀을 많이 흘리는 무더운 여름철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토종약초 3종을 소개했다.

여름철은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평소 건강한 사람도 체력이 저하되기 쉬우며 만성피로를 느낄 수 있다.

올여름을 이겨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약초인 복분자, 오미자, 홍화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복분자는 복분자딸기의 열매이다. 이미 알려져 있듯이 복분자는 남성의 정력을 보강해주는 약초로 인기가 있다.

여름철에 먹으면 기력이 보충되고 피로 해소에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피부 미용에도 효과가 있고 더위에 지친 피부를 보호한다고 알려져 여성들도 많이 찾는다.

복분자 열매는 여름철 수확하며 열매를 생으로 먹거나 복분자 원액이나 농축액을 구매해 기호에 따라 물에 희석해 음료로 먹으면 좋다.
 

 

오미자는 단맛·신맛·쓴맛·짠맛·매운맛의 5가지 맛이 나서 오미자(五味子)라고 불리는데 심장을 강하게 하고 혈압을 내리며 면역력을 높여 주어 강장제로 많이 쓰인다.

오미자는 차로 달여 마시거나 물에 우려먹기도 하고 말린 열매를 갈아서 가루 형태로 물에 타서 먹기도 한다.
 

 

홍화는 잇꽃으로도 불리며 꽃에서 붉은빛 염료를 얻는다 하여 홍화(紅花)라고 한다. 뼈를 튼튼하게 하는 칼슘 성분이 많아서 관절염 치료에 주로 쓰인다.

습하고 무더운 여름철에는 관절염 환자들의 경우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한의학적으로는 장마철의 습기가 바람의 차가운 기운을 만나 관절의 염증을 악화시킨다고 본다. 홍화의 씨는 골절 부위에 재생을 도우며 염증을 완화하여 관절염 치료에 도움을 준다. 홍화씨를 볶아서 물에 끓여 마시면 관절염과 골근 강화에 좋은 건강차가 된다.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 이은송 농업연구사는 "무더운 여름철에는 일상생활을 하는 틈틈이 쉬는 시간을 갖고, 약초차를 마셔주면 체력을 보강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전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