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핫이슈’ 임지현... ‘납치 vs 간첩’ 논란으로 원정화 새삼 눈길
‘핫이슈’ 임지현... ‘납치 vs 간첩’ 논란으로 원정화 새삼 눈길
  • 정유미
  • 승인 2017.07.1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탈북 방송인' 임지현이 새삼 이목을 집중시킨다.

TV조선 ‘남남북녀’, ‘모란봉 클럽’ 등의 다양한 방송에 출연했던 탈북녀 임지현이 재월북한 것으로 전해지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임지현 사건이 주목 받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임지현 납치 vs 간첩, 원정화 논란 재조명”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1974년 1월 29일에 태어난 원정화는 북한을 탈북해 비밀리에 파견된 여자 공작원으로 유명하다. 함경북도 청진시 출신인 원정화는 1988년 고무산여자고등중학교 4학년 때 학업 성적이 우수해 ‘이중 영예 붉은기 휘장’을 받았고, 15세 때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에 발탁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후 원정화는 공작원을 양성하는 학교인 금성정치군사대학에서 교육받았으나, 1992년 머리 부상으로 소속된 특수부대에서 의병 제대했다. 1998년부터 국가안전보위부에 포섭돼 공작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8년 7월 15일에 군경 합동 사법 당국에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일본에서 귀국 직후 체포됐다.

한편,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임지현’이 등장하며 사회적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