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가기록원, ‘위안소 수습 의복 2점’ 역사관에 인계
국가기록원, ‘위안소 수습 의복 2점’ 역사관에 인계
  • 전해영
  • 승인 2017.08.0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이 5개월간 보존•처리해온 ‘위안소 수습 의복 2점’이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인계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상진)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 보존처리를 의뢰한 위안소 수습 의복 2점에 대한 인계식을 2일 대통령기록관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의뢰한 위안소 수습 의복은 일본 나라현 야나기모토 해군비행장 내 위안소에서 발견된 것으로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 소장이 2007년 수습해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2016년 기증한 기록물로 지난 2월 국가기록원에 보존처리가 의뢰됐다.
 
보존처리 의뢰된 위안소 수습 의복은 상의 2점으로, 작업복 1점과 일본식 속옷 1점이다.

작업복 재질은 면으로 작업복 안쪽에는 당시 검정인(檢定印)이 색인(1942, 오사카지창 검정)됐다.

제작 규격 및 검정인을 조사한 결과, 일본 육군피복청에서 제작·배포한 일본정부간행물 ‘육군피복품사양집 부록’에 실린 작업복(1종)과 도안 및 표기법이 일치했다.

일본식 속옷 몸통 재질은 면, 깃은 레이온이 사용됐다. 길이와 겨드랑이 구멍, 전체적인 패턴, 색을 입히지 않은 천 등으로 보아 일본식 짧은 속옷의 일종인 한쥬반으로 추정된다.

국가기록원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의뢰 시 요청한 의견(당시 시대상을 알 수 있도록 최소한의 보존처리 요구)에 따라 오염 및 먼지, 구김, 올풀림 등 훼손된 의복에 최소한의 보존처리를 했다.

건·습식 클리닝을 통한 얼룩 세척, 주름제거, 올풀림 방지 등 제한된 범위의 보존처리를 지난 2월부터 7월 말까지 5개월에 걸쳐 완료했다.

김우림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장은 “국가기록원에서 유물의 보존처리와 함께 자료 조사를 통해 위안소 수습 작업복이 일본 육군피복청에서 제작·보급한 사실을 입증해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추가한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보존처리가 완료된 위안소 수습 의복을 세계위안부의 날(8월 14일) 및 광복절(8월 15일) 등을 기념한 관련 전시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은 “이번 위안소 수습 의복 보존처리를 통해 잊혀 가는 일제강제동원피해의 아픔과 희생의 기억을 되살리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게 된 점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국가기록원은 대일 항쟁기 증거 기록물의 안전한 후대 전승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