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8월 첫 주와 둘째 주, 열사병 등의 온열질환 가장 조심해야!
8월 첫 주와 둘째 주, 열사병 등의 온열질환 가장 조심해야!
  • 이지은
  • 승인 2017.08.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8월 1주에서 2주 사이에 온열질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며,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가 나타나며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롭다. 열사병이 대표적.

질병관리본부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2~2016년 동안 온열질환자 5,910명 중 폭염일수가 증가하는 8월 1주에서 2주 사이 환자가 전체의 39.5%로 가장 많았다.

2017년 신고(5월 29일~8월 1일) 온열질환자는 919명(사망 5명)으로, 5년간 가장 온열환자가 많았던 전년 동 기간 대비 약 7% 증가하였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예상되며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늦은 장마의 영향으로 온열질환자가 일시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는 8월 초부터는 환자가 늘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날은 가장 취약한 시간(12시~5시) 중 논과 밭 등 야외에서 장시간 작업하는 것을 피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물을 충분히 섭취하며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병행하여야 한다.

특히 고령자는 폭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논·밭 작업 등 장시간 야외 활동을 피하고, 만성질환을 앓는 어르신의 경우 평소 건강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으므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하였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