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계로 나가는 대한민국 역사 교사들 “독도는 우리 것”
세계로 나가는 대한민국 역사 교사들 “독도는 우리 것”
  • 전해영
  • 승인 2017.08.0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스타르 답사단(신현아 발칸 반도 현지답사단 팀장, 성남백현중 교사)의 독도 바로알리기(크루아티아 드부르브니크)

대한민국의 역사 교사들이 세계로 나아가 독도 영유권을 외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대전교육청(주관교육청, 교육감 설동호)은 역사 담당 교원을 대상으로 ‘교육과정연계 역사현장답사단’을 오는 14일까지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작년에 이어 올해 2회 차인 역사현장답사단은 국내·외 역사 유적지 현장 답사를 통해 유물·유적의 역사적 의미를 생생하게 학습하고, 직접 수집한 교육 자료를 활용해 현장감 있는 역사 수업을 구현하는 데 운영의 목적이 있다.

이는 세계사 속에서 한국사를 이해해야 한다는 세계사 교육의 강화와 최신의 참신한 역사자료가 필요하다는 학교 현장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역사현장답사단은 역사교육을 담당하는 초·중등 교원을 대상으로 각 시·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아 국내 50팀(243명), 국외 47팀(226명), 총 97팀(469명)을 선발해 운영한다.

국내 현장 답사지로는 한국사 교육과정과 연계해 2016년 근대 이전 중심의 15코스에서 안동, 임진각을 추가하는 등 근현대사 분야를 강화해 총 20코스를 선정했으며, 일제 식민 지배 하에서 독립운동 및 6·25 전쟁 관련 유적지를 답사함으로써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한 애국 선열들의 삶과 정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국외 현장 답사지로는 2016년 한국사 중심의 10코스에서 동아시아사 및  세계사 교육과정과 연계된 미국, 발칸 반도 등을 추가해 21개국, 총 15코스를 선정했다. 현장 답사를 통해 역사적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세계 민족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통해 세계사 속에서 우리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한편, 올해 국외 현장답사단은 역사교육 관련 자료 수집에 중점을 둔 작년 사업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팀 별로 현지의 한국 학교 등을 방문,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홍보하는 등 ‘한국바로알리기’를 실시한다.

발칸 반도를 답사하는 모스타르 답사단은 지난 4월부터 독도 스티커 및 부채를 자체 제작해 기념품으로 제공하는 홍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모스타르답사단의 팀장 신현아 교사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등 발칸 반도의 한복판에서 독도가 명백히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친답사단의 인솔자 오석진 장학관(대전교육청)은 “이곳 사라예보에서는 1984년 동계올림픽이 개최됐기에 평창올림픽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열심히 평창올림픽 개최를 홍보해 세계 평화와 화합의 장이 평창올림픽을 통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번 역사현장답사단의 활동을 통해 수집한 다양한 역사 수업 자료를 활용해 현장감 있는 학생참여의 역사수업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장 답사에 참여한 선생님들을 전국의 역사교원 수업 개선을 위한 우수 인력으로 활용해 생생한 경험이 학교 현장에 최대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역사교원의 수업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역사교원 역량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교육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