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치과 임플란트에 대한 궁금증 해결 Q&A
치과 임플란트에 대한 궁금증 해결 Q&A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7.08.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 임플란트는 상실된 치아를 수복하기 위한 치료법 중 하나로 잇몸뼈에 티타늄으로 이루어진 인공 치근을 식립하여 주변 치아의 삭제 없이 독립적인 고정이 가능해 가장 선호도가 높은 방법이다.국내 임플란트 제품들의 생산 기술력이 향상되어 비용이 다소 저렴해지면서 대중화가 되었으나, 서민들에게는 여전히 부담스러운 비용으로 치료에 앞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일반인들이 임플란트를 하기전에 인터넷상에서 가장 많이 찾아보고 질문하는 내용들을 정리해 30년이상 임플란트 경력의 김선영 대표원장에게 조언을 구해보았다.

Q1. 많이 아플까?
통증이나 치과에 대한 막연한 공포심으로 치료를 미루다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임플란트 역시 가장 흔한 질문이 통증 관련으로 조사 되었다.

A1. 걱정 할 필요 없다.
많은 환자들이 내원 상담 시점부터 통증에 대한 불안함을 호소 하는 경우가 많지만 마취 후 진행 하기 때문에 수술 중 통증을 느끼는 경우는 거의 없다. 도포 마취를 실시 한 후 마취 주사를 놓는 무통 마취를 진행하는 경우도 많아 수술 진행 중의 통증은 전혀 못 느끼는 것이 정상이다.수술 후 귀가 하면서 마취가 풀리는 시점에 통증을 느끼게 되긴 하지만 병원에서 처방한 진통제를 통해 대부분의 일반인들이 정상생활을 하면서 회복기간을 지낼 수 있으니 겁낼 필요가 없다.

Q2. 오래 걸릴까?
통증 다음으로는 치료 기간에 대한 궁금증이 많았다. 치료 기간 중의 불편함을 걱정하여 조금이라도 단기간에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들이 많았다.

A2. 모든 치료에는 정상적인 회복기간이 필요하다.
임플란트는나사가잇몸뼈에기계적으로 고정하는 것이 아니라, 뼈와 티타늄이 단단하게 유착되어 생물학적으로 고정되는 것이다.임플란트에 대한 연구가 지속 되면서 유착기간을 단축할 수 있었으나 빠르면 2개월, 일반적으로 4~6개월 정도 기간이 필요한 것이 정상이다.하루만에 임플란트 치료가 완료 된다는 광고가 있는데 이것은 인공치근을 식립하고 상부에 치아모양의 보철물을 연결하는 과정까지 하루에 완료 한다는 것이지 유착기간을 하루로 단축 시킨다는 의미는 절대 아니다. 이러한 하루 시술 또한 잇몸뼈의 형태와 강도가 일정 조건을 만족할 때 가능하며 모든 환자가 무조건 가능한 것은 아니다.관리만 철저히 잘 해주면 남은 평생을 쭉 사용할 수도 있는 임플란트인 만큼, 빠른 치료를 우선으로 하기 보다는 제대로 잘 하는 것에 대한 고민을 하는 것이 현명하다.

Q3. 병원 마다 비용이 다른 이유?
일반적으로 임플란트는 비급여 치료에 속해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고 병/의원에서 자율적으로 수가를 정하도록 되어 있다. 이 때문에 비용 차이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 재료의 차이 이유에서 인지라는 질문과 더불어 과잉진료라는 의구심의 내용도 많았다.

A3. 병원마다 임플란트 비용이 다른 이유는 많다.이상한 것이 아니다.
 신입사원과 경력사원의 급여가 같다면 오히려 이상한 것이다.
임플란트 비용에서 재료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인건비와 장비, 시설 사용료에 대한 비중이 더 크다. 또한 같은 환자를 진단해도 의사마다 소견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치료계획이 달라지므로 치료 비용이 차이가 날 수 있다. 특히 뼈이식의 경우 이전 병원에서 듣지 못했을 땐 불필요한 치료비용을 늘리는 것이라고 오해하기 쉬운데 잇몸뼈의 부족한 정도를 판단하는 기준은 시술자의 경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또한 똑같이 뼈이식이라 표현해도 그 비용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환자의 잇몸뼈의 부족한 양과 남아 있는 형태에 따라 사용되는 재료, 방법, 기간 등이 차이가 날 수 있어 치료계획에 따라 다른 비용이 발생하는 것이 정상이다.진단 내용과 비용이 차이가 날 경우 저렴한 비용을 우선시 하는 것보다는 자세한 치료계획을 들어 보고 신중하게결정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