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인 가구 시대에 딱 맞는 작은 사과 '루비에스' 개발
1인 가구 시대에 딱 맞는 작은 사과 '루비에스' 개발
  • 이지은
  • 승인 2017.08.1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 시대에 맞춰 탁구공보다 조금 더 큰 '작은 사과' 품종이 개발돼 보급 확대를 위한 자리가 마련되었다. 농촌진흥청은 18일 경북 군위군 사과연구소에서 어린이 한 손안에 들어갈 정도의 작고 맛있는 사과 '루비에스'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사과 재배 농가와 종묘업체,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해 '루비에스' 품종을 평가하고 정보를 공유했다. 또한 '루비에스' 품종의 나무 자람새를 살펴보고 적절한 대목 이용 및 결실 관리 방법을 토의하고, 달린 과일의 수량성과 과일 특성도 평가했다.

작은 사과 '루비에스'는 8월 하순에 익는 품종으로 무게가 90g(보통 사과 크기 270∼300g) 정도로 작다. 앞으로 학교 급식이나 나들이용으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현재 학교에 급식 되는 사과는 크기가 커서 칼로 잘라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또 자른 사과의 색이 변하면 상한 것처럼 보여 학생들이 먹지 않는다는 애로사항이 있다.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작은 사과는 일본 품종인 '알프스오토메'가 유일하다. '알프스오토메' 품종은 재배과정에서 낙과가 많고 수확한 과일이 금방 푸석거리며 떫은맛이 다소 있다. '루비에스'는 이 품종의 단점을 보완해 개발됐다.

'루비에스'는 '알프스오토메'보다 당도는 높고 산도가 낮아(당도 13.9°Brix, 산도 0.49%) 맛이 더 좋으면서 과일 크기가 50g 정도 더 커서 먹을 수 있는 부분이 많아졌다. 특히 '알프스오토메'는 과일이 익으면 낙과가 많으나 '루비에스'는 낙과가 거의 없고 상온에서 50일 이상 유통이 가능할 정도로 저장성이 좋다. 탄저병에도 강하다.

과일을 나무에 오래 달아 둘 필요가 있는 관광농원에서도 선호할 것으로 기대된다. '루비에스'는 현재 63개 묘목 업체에서 증식되고 있으며 올봄부터 묘목이 판매됐다. 소비자들은 앞으로 2∼3년 후에 만날 수 있다.

경북 봉화와 영천은 기존 '알프스오토메' 재배 주산지로 이 품종을 대체해 이 지역에 '루비에스' 집단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있어 앞으로 주산지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한다.

시군단위 지자체에서 생산된 '루비에스' 과일을 지역의 학교급식지원센터로 납품할 수 있게 연계한다면 탄소발자국을 줄이는 데도 일조할 것이다. 앞으로 생산량이 늘어나면 학교 급식뿐만 아니라 기내식, 나들이 등의 새로운 수요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 김명수 소장은 "국산 품종인 '루비에스'는 작은 사과 일본 품종인 '알프스오토메'를 충분히 대체할만한 우수한 품종이다. 낙과가 없으므로 가정용 분화 재배도 매우 유망한 품종이다"라고 전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