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이번에도 이승만·박정희 묘소 참배…"혁신 보여드릴것"
안철수, 이번에도 이승만·박정희 묘소 참배…"혁신 보여드릴것"
  • 최수연
  • 승인 2017.08.2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는 28일 ‘정치개혁을 향한 전진’을 다짐하며 당 대표로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안 대표는 각 당 대표를 잇따라 면담하고 신·구 지도부와 차례로 식사를 하기로 하는 등 첫날부터 광폭 행보를 보였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신임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대한민국의 정치개혁과 미래를 향해 전진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안 대표는 이어 고(故) 김대중·이승만·김영삼·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차례로 참배했다.애초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 묘소만 참배하기로 했으나,4명의 묘소에 모두 들르기로 일정을 변경했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는 차원에서 안 대표가 네 군데 묘소를 다 가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참배를 마친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난 혁신위의 안을 계승해 더 발전시키겠다”며 “제2 창당위원회를 만들어서 더 혁신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과 대변인 등 인선에 관련해 “오늘 첫 번째 최고위 회의에서 여러 지도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참고해 인선하겠다”며 “(호남 등 특정 지역 배려도) 포함해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대선 백서를 최고위 검토를 거쳐 이른 시일 안에 공개하겠다”며 “거기서 제기된 여러 문제점을 당을 혁신하는 좋은 재료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국회로 복귀해 당 대표실에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맞았다.

[Queen 최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