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2 00:55
> 업계 뉴스
칙칙한 다크서클 지우고 싶은 이에게 추천하는 기초 관리법
김민영 기자  |  magazineplus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0  09:00: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까맣게 변한 눈밑은 많은 이의 고민거리다. 어두운 눈가는 사람의 이미지를 칙칙하고 피곤해 보이도록 조성한다. 면접을 앞둔 취준생이나 소개팅이 예정된 남자, 여자에게는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스트레스, 휴식부족, 메이크업 잔여물 착색으로 인해 생기는 다크서클은 클렌징이나 피지제거, 각질제거를 잘 한다 해서 나아지지 않는다. 인상에 큰 영향을 미치는 다크써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눈가는 지성피부든 건성피부든 수분부족형지성피부든 얼굴에서 가장 얇은 피부층을 이루고 있다. 어릴 때에는 외부자극을 받아도 어느 정도 금방 회복되지만 20대를 넘어서면 노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피부탄력을 유지할 방편이 필요하다. 잔주름예방 방법 1순위로는 주름개선 기초 화장품 사용이 꼽힌다.

   
 

백화점, 로드샵을 비롯한 각종 화장품가게에서는 유분기적은수분크림, 주름개선화장품, 주름개선 에센스 등 다양한 추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많은 이가 치료비용이 발생하는 피부과시술보다는 스킨케어를 통해 피부진정, 미백케어, 피부관리를 실천하고자 한다.

피지분비가 과다한 여드름성 피부에는 여드름수분크림, 지복합성 피부에는 수분부족형지성수분크림, 피부유수분밸런스가 무너진 민감성 건성 피부에게는 올인원수분크림 등을 추천하는 것처럼 어둡고 탄력 보완이 필요한 눈가에는 전용 아이 세럼, 아이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피부보습을 목적으로 출시된 민감성피부수분크림을 바를 수도 있지만 얇은 눈가피부를 위한 주름개선수분크림, 미백개선기능성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다크써클 스킨케어에 더욱 적합하다는 것이 뷰티 전문가의 중론이다.

화장품 브랜드를 통해 자신의 피부타입에 따른 에센스추천, 세럼추천을 받았다면 기초케어순서를 체크할 필요가 있다. 아이크림, 아이에센스는 제형, 제품에 따라 바르는 순서가 다르다. 보통은 유분기가 많은 제형을 뒤에 도포한다. 클렌징순서 이후 스킨 및 토너를 1순위로 바른 뒤 브랜드가 추천하는 순서대로 본인이 사용하는 에센스, 보습 크림, 로션 사이에 아이크림, 세럼을 바르면 된다.

다크서클 피부관리방법을 위해 화장품 적정량을 바르는 것도 중요하다. 피지선이 없는 눈가에는 여드름, 뾰루지가 잘 생기지 않지만 과한 보습이 이뤄질 경우 비립종을 유발할 수 있다. 여드름제거, 뾰루지제거가 고민인 사람이라면 지성피부세안을 통해 피부결정돈 이후 기초 수분공급을 충분히 해주며 아이크림을 발라야 한다.

업체 관계자는 "20대 및 30대에게 적합한 AWS 아이 젤 크림은 수분보호막을 형성해 집중 영양에 기여하는 주름개선 기능성화장품이다. 국내산 달팽이 점액 여과물을 다량 함유해 건조함으로 인한 세월의 흔적을 탄탄하게 관리해준다. 남자 수분부족형지성수분크림 대용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말한다.

또한 "SE 아이 크림은 30~40대에게 적합한 제품으로서 칙칙한 다크서클을 관리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 사막장미와 몰약, 자스민 식물성 추출물이 수분부족으로 인한 건성 피부에 미백케어를 선사한다. 나이아신아마이드와 아데노신이 함유돼 밝고 탄력 있는 눈매를 연출한다"고 설명한다.

이어 "EGF SUPER BOMBER 아이 세럼은 유분기적은화장품, 지성피부영양 제품을 찾는 20대에게 권할 수 있다. 피부재생을 돕는 EGF성분으로 쉽게 건조해지는 눈가피부에 수분과 풍부한 영양을 공급해준다. 피부 전달력을 높이기 위해 DW-EGF 리포좀 기술이 착용되었다. 산뜻한 사용감을 원하는 남자, 민감성 피부에게 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부가서비스

정기구독신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17길 12-10 (퀸B/D)  |  대표번호 : 02-320-6000  |  팩스 : 02-320-6077  |  발행·편집인 : 전재성
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607  |  종로 통신 제0654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43호  |  등록일 : 2010년 02월 16일
월간 Queen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2  |  등록일 : 1990년 03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재성
월간 ORGANICLIFE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1  |  등록일 : 2005년 01월 29일
Copyright © MagazinePlu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