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뮌헨 에이아르디 국제콩쿠르 피아노 부문, 한국인 최초로 우승 거머쥔 손정범
뮌헨 에이아르디 국제콩쿠르 피아노 부문, 한국인 최초로 우승 거머쥔 손정범
  • 이지은
  • 승인 2017.09.1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8일(독일 현지시각)에 개최된 ‘제66회 뮌헨 에이아르디(ARD, 독일 공영방송) 국제음악콩쿠르’ 피아노 부문에서 한국인 최초로 피아니스트 손정범 씨가 우승했다.

독일 뮌헨 에이아르디(ARD) 국제음악콩쿠르는 1952년에 시작된 독일 최고 권위의 음악경연대회로서 기악·성악 등 클래식 전 분야를 망라하며, 지난 1973년에 정명훈 씨가 피아노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올해는 바이올린, 피아노, 오보에 및 기타 부문 경연이 열렸으며, 특히 이번 피아노 부문 경연 본선에서는 총 34명의 진출자가 참가해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손정범 씨가 최종 우승을 차지한 것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피아니스트 손정범 씨는 서울예고를 거쳐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영재 입학하였고, 졸업 후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지난 2011년 조르지 에네스쿠 국제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 2012년 스위스 제네바 국제 음악콩쿠르 특별상, 이탈리아 발티돈 국제음악콩쿠르 2위를 차지하는 등 뛰어난 음악성을 국제무대에서 인정받아 왔다.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은 한국 클래식의 우수성과 예술성을 전 세계에 알린 것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뜻을 담은 축전을 보냈다. 도 장관은 “이번 수상을 통해 우리나라 음악인들의 뛰어난 예술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클래식 저변을 더욱 넓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세계 최고의 피아니스트로서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