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양한 색깔의 국산 '글라디올러스'가 피어나다
다양한 색깔의 국산 '글라디올러스'가 피어나다
  • 이지은
  • 승인 2017.09.1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국산 글라디올러스 품종이 개발돼 농가와 소비자들로부터 평가받는다. 글라디올러스는 주로 꺾은 꽃(절화) 형태로 경조사용 화환이나 결혼식, 교회 등에서 장식용으로 많이 사용된다.

농촌진흥청은 국산 글라디올러스 품종과 새로운 계통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15일 충남 태안군 재배농가에서 현장평가회를 한다. 이 자리에는 재배농가, 종묘업계, 유통업체, 소비자들이 참석해 소비 시장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새로운 계통에 대한 기호도 평가를 한다.

평가회에서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글라디올러스 10품종과 새로 육성한 10계통이 소개된다. 새로운 계통은 여름철 장마와 더위에 강하고, 작은 꽃이 많이 달리는 등 우수한 계통들이다. 또한 연한 녹색의 시원한 느낌, 경조사용 화환에 쓰이는 분홍색 등 새로운 계통의 글라디올러스도 선보일 전망이다.

'원교 C2-157' 계통은 꽃잎 끝이 연분홍에서 연두색 복색이다. 중생종으로 작은 꽃수가 많으며 꽃대 휨 증상이 없고 구근 증식력이 강한 특징이 있다. 네덜란드 품종 분홍색 '스픽앤스판' 대체 품종인 '핑크벨로체'는 중대형 중생종으로 최근 인기가 상승하고 있다. 대표적인 국산 품종으로 자리 잡은 흰색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품종 등도 볼 수 있다.

국산 글라디올러스 재배면적은 17.1ha로, 국산 품종 보급률은 2008년 3%에서 2016년 29%까지 증가했다. 농촌진흥청 화훼과에서는 도입 품종을 대체하기 위해 1995년부터 국산 글라디올러스 품종을 육성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53품종을 개발했다. 2006년부터는 국산 품종을 농업기술센터나 영농 조합 등에 매각해 글라디올러스 알뿌리(구근) 증식 및 절화 재배 단지 보급에 노력하고 있다.

화훼산업 침체기를 극복하기 위해 충남 금산 농가 등에서는 다양한 꽃 색의 국산 글라디올러스 수출을 시도 중이다. 또한, 농촌진흥청에서는 화훼소비 촉진을 위해 화분용 및 정원용 글라디올러스 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이번 평가회에선 가정에서 글라디올러스 꽃꽂이 즐기는 팁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화훼과 최윤정 연구사는 "앞으로도 병해충에 강하고 고온 다습한 여름철 국내 환경에 적합한 고품질 국산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해 외국산 품종을 대체하고 농가 소득 제고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