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전국 다주택자 돈줄 더 죈다…가계부채 대책 곧 발표
정부, 전국 다주택자 돈줄 더 죈다…가계부채 대책 곧 발표
  • 최수연
  • 승인 2017.10.0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추석연휴 이후 전국에서 다주택자의 돈줄을 사실상 추가대출이 불가능할 정도로 더욱 조일 전망이다.시세차익을 노린 갭투자 등으로 인한 다주택자 대출의 부실화 가능성을 막기 위해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거시 경제 상황과 정책 효과 등을 감안해 추석연휴 이후,이르면 이달 중순께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다주택자가 추가로 대출을 받을 경우 더 엄격하게 보게 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그는 “이미 금융기관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차주가 두번째,세번째 대출을 받을 경우 연체율이 높아지고,부실화해 금융시장 불안요인이 될 수 있다”며 “그런 대출이 무방비로 번지지 않도록 해 거시건전성 측면에서 금융시장 안정을 유지하는게 정책 목표”라고 말했다.

정부가 내놓을 가계부채 대책은 기존의 총부채상환비율(DTI) 산정방식을 개선한 신(新)DTI 도입을 골자로 한다.2019년까지 전면도입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가이드라인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내년부터 적용되는 신DTI 체제하에서는 연간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소득으로 나누는 DTI의 산정체계가 바뀐다.

분자인 대출원리금은 기존 DTI가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과 기존 주택담보대출 등 기타부채의 이자상환액만 포함했다면,신DTI는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원금까지 포함한다.분모인 소득은 주택담보대출 만기시 평균예상소득이 돼 사회초년생에는 유리하고 50대 이상 중년층에는 불리하게 된다.

정부의 8·2 부동산대책에 따라 이미 지난 23일부터 주택담보대출을 1건 보유한 세대는 서울 강남 등 11개구와 세종 등 투기지역에서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다.서울 나머지 14개구와 과천시 등 투기과열지구에서는 DTI 30%를 적용받는다. 다주택자는 조정대상지역에서는 DTI 40%를,수도권에서는 50%를 적용받는다.전국적으로는 DTI규제 없이 주택담보인정비율(LTV) 60%만 적용받고 있지만,정부는 DTI규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Queen 최수연기자] 방송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