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달의 무인도 전남 신안 ‘소국흘도’
이달의 무인도 전남 신안 ‘소국흘도’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7.10.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10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첨성대 모양의 독특한 관측시설물이 설치되어 있는 전남 신안의 ‘소국흘도’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리에 위치한 소국흘도는 화산암의 일종인 유문암과 응회암 등으로 이루어진 바위섬으로, 우리나라 영해의 기준이 되는 영해기점 무인도서 중 하나이다. 공식 이름은 소국흘도이지만 인근 주민들은 소굴도, 소구굴도, 갈매기섬 등의 이름으로 부르며, 누에고치 모양과 닮았다고 해서 일명 ‘누에머리’라고도 한다.  
   
섬의 서쪽 끝단에서는 우리 선조들의 높은 과학기술 수준을 상징하는 건축물인 ‘첨성대’를 본딴 모양의 관측시설물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시설물에는 해수면 변화, 지각변동 및 기상 등 해양과학 자료 조사 장비가 설치되어 실시간으로 관측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현재 해양수산부에서는 영해기점을 명확히 하고 해양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소국흘도를 포함한 6개의 기점에 첨성대 모양을 한 높이 11m의 관측시설물을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0년까지 무인도 13곳을 포함해 총 22개의 영해기점에 ‘바다 위 첨성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소국흘도와 인근 대국흘도는 가거도 8경에 속하며 경관이 빼어나고 생태계가 잘 보존되어 있기로 이름난 곳이다. 두 섬에 위치한 뿔쇠오리, 바다제비, 슴새 등 희귀한 바닷새류 번식지는 천연기념물 제341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소국흘도 상부에서는 밀사초와 원추리, 쇠무릎 등 16종의 희귀 육상식물을, 섬 하부와 암반에서는 총 21종에 이르는 다양한 해조류 군락을 관찰할 수 있다. 이러한 생태적 가치 때문에 소국흘도는 2014년 무인도서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절대보전 무인도서로 지정되었다.

직접 섬에 출입할 수는 없지만 약 1시간 40분 가량의 코스로 낚싯배를 이용하여 해상에서 섬 주변을 둘러볼 수 있다. 목포 연안여객선 터미널에서 하루에 한 번 오전 8시 10분에 쾌속선이 출발하며, 약 4시간 후 가거도에 도착하여 낚싯배로 20분을 더 가면 아름다운 소국흘도를 만날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영토의 최일선이자 생태자원의 보고인 무인도서의 중요성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올해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다. 8월 무인도서로는 ‘하백도’가, 9월 무인도서로는 ‘팔미도’가 선정되었다.

[Queen 백준상기자] 이미지 해양수산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