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곡성>부터 <나니아 연대기>, <로마서 8:37>까지, 이들 영화의 공통점은?
<곡성>부터 <나니아 연대기>, <로마서 8:37>까지, 이들 영화의 공통점은?
  • 전해영
  • 승인 2017.10.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수한 해석의 <곡성>부터 판타지 세계로 완벽 소환 <나니아 연대기>, 논란의 문제작 <다빈치 코드>를 비롯해 최근 화제작 <로마서 8:37>까지 네 영화의 공통점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상영에 이어 11월 정식 개봉하는 신연식 감독의 신작 <로마서 8:37>이 세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성경을 통해 우리 모두의 ‘죄’를 이야기하는 작품으로 화제 몰이 중이다.

로마서는 기독교 신앙의 핵심적인 진리를 담고 있는 신약성서로, ‘그러나 이 모든 일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로마서 8:37)는 성경구절은 영화 <로마서 8:37>의 스토리와 메시지를 모두 품고 있다. 또한, 마태복음 16:24, 시편 76:10 등 영화 곳곳에 등장하는 성경구절은 단순한 장치적 요소가 아닌 영화 속 인물들의 서사와 함께 어우러져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신연식 감독은 영화 속에 성경구절을 넣은 것에 대해 “실제 삶에 성경말씀을 적용시키는 우리의 모습을 대비시키려는 의도이다”라고 연출의 변을 전했다. 심 감독은 전작 <러시안 소설>에서도 ‘그가 내 앞으로 지나시나 내가 보지 못하며 그가 내 앞에서 나아가시나 내가 깨닫지 못하느니라’(욥기 9:11)로 영화를 시작하고 끝 맺으며 “앞선 세대가 다음 세대에게, 과거의 내가 현재의 나에게 이야기하는 화두”를 던진바 있다.

이러한 성경에서 시작한 영화들은 그간 기독교인, 비기독교인 모두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나홍진 감독의 영화 <곡성>은 예수의 부활을 의심하는 제자들을 질타하는 누가복음 24:37-39로 영화를 시작했다. 이에 종교적 은유와 충격적 반전의 결말이 더해져 영화 속 숨은 메시지를 찾는 무수한 해석으로 지난해를 뜨겁게 달궜다.

한편 영화 <나니아 연대기 -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 악의 심판까지 성경의 내용을 판타지 세계로 완벽하게 소환했다. 독실한 신앙인 C.S 루이스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는 환상의 나라 나니아에 들어가게 된 네 남매와 위대한 사자 아슬란의 모험을 그린다. 극중 사자 아슬란은 마녀에게 죽임을 당하고 다시 부활하게 되는데, 이는 성경 속 예수의 삶과 매우 닮았다.

반면 영화 <다빈치 코드>는 성경에 대한 도발적인 해석으로 논란이 된 작품이다. 댄 브라운의 소설을 영화화한 <다빈치 코드>는 예수는 신이 아니라 인간이며,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 후손을 낳았다는 등 주장으로 논란을 낳은 바 있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루스이소니도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