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맥주, 천연 조미료, 화장품으로 즐기는 국산 감!
맥주, 천연 조미료, 화장품으로 즐기는 국산 감!
  • 이지은
  • 승인 2017.10.1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맥주, 화장품, 천연 조미료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국산 감을 즐길 수 있는 감 활용 기술 6종이 개발됐다고 밝혔다. 감은 카로티노이드, 비타민C, 식이섬유, 무기질 등이 풍부하고 항산화, 항암, 면역조절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국내 감 가공품은 곶감, 연시(물렁하게 잘 익은 감)에 집중돼 있어 새로운 제품 개발이 요구됐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북대학교와 공동으로 국산 감을 이용해 식품, 생물, 미용 소재 등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감 맥주는 보리맥아 추출물, 홉 추출물, 효모, 물에 홍시를 물양 대비 3% 넣고 1차로 발효 6일, 숙성 3일을 거친다. 이후 설탕, 곶감 분말을 넣고 2차로 발효 7일, 숙성 3일이 지나면 알코올 함량 4.1~4.2%의 고품질 하우스 감 맥주가 완성된다.

감식초는 홍시를 분쇄한 후 배즙이나 사과즙을 10% 섞고 효모액을 접종해 만드는데, 이렇게 만든 감식초는 과일향이 증가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일반 감식초(산도 2.6% 이상, 법적 기준)에 비해 산도가 8.0%로 높으며, 특히 사과즙을 섞어 만든 감식초의 경우 항산화 활성이 기존 감식초에 비해 126% 증가했다.

기초화장품은 감잎 및 감 씨앗을 동결 건조해 분말을 낸 후 70% 에탄올로 24시간 동안 추출해 5배 농축액으로 제조한다. 이를 첨가한 화장품을 사용한 사람은 사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피부 수분이 20~30% 높아 보습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연 생장조정제는 감을 전처리 및 동결 건조한 분말을 물 대비 0.5~2.0% 섞어 만든다. 콩나물의 경우 생장조정제를 처리한 결과, 무 처리한 것에 비해 생장은 16% 향상됐으며 비타민C 손실량은 20% 감소했다.

이외에도 초고압처리로 떫은맛(타닌)을 줄이고 카로티노이드 손실은 최소화한 ‘홍시 음료’ 와 ‘천연 조미료’ 제조법도 함께 개발해 선보였다.

특히 감 맥주는 2017년 제11회 대한민국 우수특허 대상(식품 분야)을 받았으며 농업회사법인, 수제 맥주 전문점 등에 기술 이전 중이다.

농촌진흥청 가공이용과 김경미 연구사는 “이번 감 활용 기술 개발로 소비자는 국산 감의 다양한 매력을 누리고, 감 농가는 소득이 증대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