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산 포도 ‘청수’로 만든 와인, 세계입맛 사로잡다!
국산 포도 ‘청수’로 만든 와인, 세계입맛 사로잡다!
  • 이지은
  • 승인 2017.10.2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국산 포도 품종인 '청수'로 만든 화이트와인(백포도주)이 세계무대에서도 인정받으며 우리나라 와인의 품격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포도 '청수'로 만든 와인이 세계적으로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명성을 높이고 있다.

청수 와인은 국제포도와인기구(OIV)에서 인증하는 3대 와인시상식 중 하나인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연이어 골드상, 실버상을 받았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아시아와인트로피는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가장 권위 있는 와인시상식으로 독일 등 32개국에서 3,984종의 와인이 출품됐다.

청수 와인의 품질에 대한 우수성이 널리 알려지면서 2016년 22,000병에 불과했던 생산량이 2017년에는 40,000병으로 무려 81%나 늘어났다.

대표적인 와이너리(양조장)는 경기도 안산지역 40개 농가가 모인 그린영농조합법인으로 연간 생산량의 10%에 해당하는 4`5천병의 청수와인을 생산해 30~40%의 매출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국내 와인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주 품종인 '캠벨얼리'나 '거봉'으로 만든 와인은 소비자의 입맛을 만족시키기에는 부족하다.

또한, 와인을 양조하기에 적합한 외국산 품종은 우리나라 기후에서는 잘 자라지 않아 상업적인 대량 생산이 어려운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청수' 품종은 추위와 병에 강해 우리나라 전 지역에서 재배 가능하며 수량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다.

1993년 생식용 품종으로 육성된 '청수' 는 와인 전문가(소믈리에)로부터 화이트와인으로 양조 시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아 2008년 양조용 품종으로 재탄생됐다.

그동안 여러 차례 와인전문가들의 평가에서도 수입산을 포함한 화이트와인 중 향이 매우 뛰어나고 품질이 가장 좋은 것으로 인정받았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