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길에서 만난 곡성, 토닥토닥 걷기 행사
길에서 만난 곡성, 토닥토닥 걷기 행사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7.10.2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을 맞아 열 번째 토닥토닥 걷기행사를 이달 28일 9시에 개최한다고 곡성군이 밝혔다. 삼기면 노동마을에서 율곡마을까지 임도를 걷는 가을여행길로 진행되는 이번 여행길의 주제는‘굽이굽이 임도를 여행하다’이다.

노동1구 마을은 곡성군에서 제일 높은 통명산(764m) 자락에 위치해 있다.  토닥토닥 걷다보면 어느덧 확 트인 시야가 걸음을 멈추게 한다. 삼기면의 넓은 들에서 시작해서 저 멀리 옥과면 소재지가 한눈에 들어와, 보는 이의 마음을 시원하게 한다.

요즘에는 포장이 안 된 임도를 찾기 어렵지만 삼기면 통명산 임도길은 아직도 비포장 길이다. 흙길 위로 떨어져 내린 나뭇잎이 바스락거리며 귀를 간질이니 폭삭폭삭 발걸음도 가볍다. 길 주변에 어우러진 아름드리 소나무와 활엽수 그리고 야생화들 사이로 잽싸게 기웃거리는 다람쥐며 청솔모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4km가량을 굽이굽이 돌아내려오면 군데군데 담쟁이가 둥지를 틀고 있는 예쁜 돌담이 금반2구 마을 안길에 다다랐음을 알려준다. 동네 주민과 인사도 나누고 수확 중인 황금들판을 바라보면 어느새 마음이 풍요로워진다.

2시간 남짓 짧은 여행의 종착지인 노동1구 마을에 도착해서 이슬처럼 맺힌 땀을 닦고, 가져온 도시락도 함께 나누면서 이웃과도 서로 소통하는 꿀맛 같은 시간도 느낄 수 있다.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