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파두의 여인' 마리자·둘스 퐁티스·기셀라 조아웅
'파두의 여인' 마리자·둘스 퐁티스·기셀라 조아웅
  • 송혜란
  • 승인 2017.10.28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투갈의 영혼을 이어가는 사람들(中)
 

이번호에 소개할 파두의 여인은 마리자·둘스 퐁티스·기셀라 조아웅이다.
이 세명의 여가수에게서 듣는 명음반 이야기.

글·사진 김선호(라끌로에프렌즈 대표)
 

마리자(Mariza)
이 가수의 노래를 들어보면 참으로 독특한 창법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노래를 하는 과정에 입 속에서 노래를 살짝 씹어서 내뱉는 듯하다. 하지만 가사 전달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오히려 파두가 갖는 애절함의 표현을 배가시키는 효과를 낸다. 마리자는 1973년 아프리카의 동남부에 위치한 모잠비크의 수도에서 태어났다. 이 때만해도 모잠비크는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다.

아버지는 포르투갈 사람이고 어머니는 아프리카 혈통을 부분적으로 가지고 있었다. 1975년 모잠비크가 포르투갈로부터 독립하고 난 그 이듬해 마리자 가족은 포르투갈로 이주해 와서 마리자는 어린 시절을 리스본의 모라이에스와 알파마 지역에서 성장했다.

누구나 그렇듯이 그녀도 어려서부터 음악적 소질이 뛰어났었던 모양이다. 가스펠, 소울, 재즈를 비롯한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재주를 보이던 중 아버지의 강력한 권유로 파두 가수로 전향한다. 마리자는 한국에서도 아는 사람들이 가끔 있다. 그 이유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 포르투갈 전’에서 포르투갈 국가를 불렀기 때문이다. 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에는 그룹 ‘스팅(Sting)’과 함께 주제곡을 부르기도 했다.

마리자의 음반 가운데 가장 명반으로 평가되는 것은 ‘Concerto em Lisboa’이다. 해석하면 별 것은 아니고 그냥 ‘리스본 공연’이다. 이 음반은 포르투갈 말로 ‘Ao - Vivo’이다. 즉 라이브 앨범인 셈이다. 보통 라이브 앨범들은 산만하고 정리가 좀 덜 된 느낌을 주는 경우가 있지만 이것은 녹음 상태도 좋고 음악성도 뛰어나다. 마리자의 음반 가운데 딱 한 장을 고르라고 하면 서슴없이 이 음반을 권하고 싶다.

둘스 퐁티스(Dulce Jose Silva Pontes)
둘스 퐁티스는 1969년 생으로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의 근처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는 피아노 교육을 받았고 성장해서는 배우가 되었다. 이후 매치 플레이 형식으로 진행되는 우리나라의 ‘복면가왕’ 비슷한 파두 경연대회에서 8번 승리를 거두고 파두의 여왕으로 등극하게 된다. 그 당시 가장 높은 성적이 4회 우승이었는데 둘스 퐁티스는 8번이나 우승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로서 그녀는 ‘유로비젼 송 콘테스트’에 포르투갈 대표로도 나가게 된다.

그녀의 음악 성향은 과거의 파두 그대로를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파두를 현대적으로 진화시켜서 부른다는 점이다. 그래서 어떤 면에서는 ‘실험적 파두’라고 말하기도 한다. 또한 그녀는 콜라보레이션 음반이 비교적 많다. 때문에 아프리카 섬나라 까보 베르데의 가장 유명한 가수인 에보라(Cesaria Evora)와 함께 낸 음반을 비롯해서, 브라질의 밥 딜런이라고 칭하는 까에따노 벨로주(Caetano Veloso), 맹인 가수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를 비롯한 많은 가수들과 함께 음반을 내기도 했다. 그 가운데 가수가 아닌 영화음악의 대가 이태리의 엔리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와 함께 낸 음반은 콜라보레이션 음반의 백미로 꼽힌다.

기셀라 조아웅(Gisela Joao)
1983년생이니 서른 서넛 정도 된 나이이다. 그녀는 포르투갈 북부지역의 명문대학인 뽀르뚜(Porto) 대학에 재학할 때는 디자인을 전공했다고 한다. 그런데 사실 기셀라 조아웅은 이때 오히려 파두에 빠져들어서 6년 동안 파두를 집중적으로 노래한다. 이후 리스본으로 옮겨와서 본격적인 파두 가수로 전향하게 된다.

그녀는 알파마와 모라이에스 지역의 파두 하우스에서 주로 노래를 불렀고 점차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 언론에서 “혜성 같은 파두 가수가 탄생했다”고 대서특필하면서부터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다.

기셀라 조아웅의 파두는 대단히 낮은 음역으로, 듣는 이의 마음을 흔들어놓는 특징이 있다. 자잘한 기교보다는 진정성의 호소력으로 승부하는 가수라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는다. 그녀는 많은 음반을 내지는 않았고 지금까지 두 장 정도가 전부이다.

이 두 장중에서는 머리에 무슨 이상한 종이를 둘둘 말아 얹은 모습의 첫 음반 보다는 2016년에 발매한 ‘NUA’ 라고 이름 붙여진 음반이 첫 앨범 보다는 곡의 완성도를 비롯해서 녹음 상태에 이르기까지 훨씬 나은 듯하다.

김선호 대표는...
1958년 강경출생. 외국어대학교 문학사, 성균관대학교 문학석사.
(현)라끌로에프렌즈 대표이사. 음악 에세이 <지구촌 음악과 놀다> 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