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17 관광두레 전국대회, 주민이 만드는 지속 가능한 지역관광
2017 관광두레 전국대회, 주민이 만드는 지속 가능한 지역관광
  • 이지은
  • 승인 2017.11.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하는 ‘2017 관광두레 전국대회’가 오는 11월 3일부터 4일까지 여수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2015년 이후 올해 3회째를 맞이한 ‘관광두레 전국대회’는 그동안 전국 주민사업체 간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일반인을 대상으로 관광두레 사업을 소개하는 등 관광두레의 의미를 되새기고 발전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고 있다.

‘지역의 보물을 찾아서, 주만지(주민이 만드는 지역여행)’라는 슬로건 아래 열리는 이번 전국대회에서는 주민사업체 주민과 지자체 관계자 등 800여 명이 참가해 그간 주민들이 발굴해온 지역의 보물 같은 여행지를 찾아 모험을 떠난다.

대회 첫날인 11월 3일 야외 엑스포디지털갤러리에서 열리는 개회식은 ‘보물길 여는 황금키’, ‘한국을 빛낸 51곳의 관광두레들’ 등의 축하공연과 함께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관광두레 사업의 의미와 ‘주민이 만드는 지역여행’에 대한 소개, 무대 공연, 만찬 등이 이어진다.

11월 4일에는 그랜드홀에서 주민과 관광두레피디의 창업 이야기를 들어보는 프로그램 ‘지역관광을 바꾸는 사람들’이 진행된다. 이와 동시에 세미나실에서는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자체 간담회’가 열린다. 이 외에도 개그맨 전유성 씨의 특별강연 ‘변화와 도전, 아이디어 발상’, ‘2017 관광두레 시상식’과 ‘폐회식’도 마련된다.

이번 관광두레 전국대회에는 관광두레 블로그를 통해 신청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특히 11월 3일 오후 6시부터 열리는 ‘여행마켓’에는 사전 신청 없이 현장에서 바로 참여할 수 있다. 문화포털 내 문화TV에서도 이틀 동안 열리는 ‘2017 관광두레 전국대회’가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문체부 박태영 관광산업정책관은 “관광두레는 시행 5년 차를 맞이해 주민주도형 관광 창업 모델로서 지역에 뿌리내리고 있다.”라며, “2022년까지 1,000개 이상의 주민사업체를 발굴하고 육성해 지역 주민이 중심이 되는 자생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광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문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