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난해 도시민 459만 명 농촌관광 즐겼다
지난해 도시민 459만 명 농촌관광 즐겼다
  • 이지은
  • 승인 2017.11.0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수요자 중심의 농촌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농촌의 소득원 확대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해 서울 및 6대 광역시 도시민 3,000명을 대상으로 '2016 도시민 농촌관광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농촌 관광을 경험했다는 응답자는 24.4%로 2014년 14.7%에 비해 9.7%포인트 늘었고, 이를 기준으로 볼 때 약 459만 명이 농촌 관광을 즐긴 것으로 산출됐다.

농촌을 관광지로 선택한 횟수는 1회가 79.9%로 절반을 넘었고 2회 13.4%, 3회 이상도 6.7%를 차지해 평균 약 1.3회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지로 농촌을 택한 이유는 '일상탈출과 휴식(51.9%)'이 가장 많았고 '자녀교육과 가족화합(15.1%)'이 그다음을 이었다.

농촌관광 중 숙박을 경험했느냐는 물음에는 1박(41.7%), 2박 (17.4%), 3박(4.5%) 순으로 답했고 평균 관광 일정은 1.95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지출은 15만 2,991원으로 식사 등 먹거리 비용 6만 1,758원과 교통비 4만 5,073원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숙박비 3만 841원, 농·특산물 구매비 1만 1,089원, 체험비 4,230원이 많았다.

교통수단은 자가용을 주로 이용했고 평균 이동시간은 2시간 24분이었으며, 숙박시설은 펜션(32.2%)을 가장 많이 이용했는데 그 이유로 시설 편의성 및 청결성(27.1%)을 들었다. 농촌 관광을 떠나서는 주로 자연 명승과 풍경감상 29.8%, 휴식과 휴양 28.9%, 지역 음식 12.25%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관광 종합 만족도는 2016년 78.3점으로 2014년 76.1점 대비 2.2점 증가했다. 농촌관광의 매력으로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자연경관(49.5%)을 꼽았으며 반면, 화장실이나 휴식시설 등 편의시설이 부족(14.2%)해 불편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있다.

농촌진흥청 농촌환경자원과 김미희 과장은 "여가문화의 다변화로 캠핑, 감성 여행, 치유 관광 등 농촌관광과 여행을 즐기는 도시민이 늘고 있다"라며 "농촌관광객과 일반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홍보를 확대하고 다양한 연계행사를 보완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