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밥물에 소주 한잔, 잡곡밥의 거친 식감을 잡아줘요!
밥물에 소주 한잔, 잡곡밥의 거친 식감을 잡아줘요!
  • 이지은
  • 승인 2017.11.0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병 예방에 좋다고 알려진 잡곡밥, 우수한 영양성분에도 불구하고 거친 식감 때문에 자주 해 먹기 쉽지 않았지만 이젠 소주 한 잔이면 해결!

농촌진흥청은 잡곡밥을 지을 때 밥물의 10%를 소주와 같은 발효주정(알코올 96%)으로 맞추면 식감이 훨씬 부드러워진다고 밝혔다.

또한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의 기능성 성분과 항산화 활성이 비슷하거나 더 높아진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렇게 지어진 잡곡밥은 알코올 성분이 남지 않아 냄새가 나지 않고, 풍미가 좋아질 뿐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딱딱하게 굳는 노화도 늦어진다.

일반 가정에서 잡곡밥을 지을 때 2인 기준으로 밥물에 소주 약 두 잔을 첨가하면 잡곡의 경도가 낮아져 훨씬 부드러운 잡곡밥을 맛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알코올 성분이 새로운 폴리페놀 성분의 생성을 촉진해 잡곡밥의 항산화 성분 함량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쌀을 비롯한 곡류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필수아미노산,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 생리활성물질은 소화흡수를 늦추고 급격한 혈당 상승을 막아 비만과 당뇨를 효과적으로 예방한다.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 김선림 과장은 "이번에 소개된 방법을 이용하면 먹기도 편하고 건강에도 좋은 잡곡밥을 지을 수 있다."라며 "쌀을 비롯한 곡류에 알코올을 첨가해 열처리하는 기술을 활용하면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의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