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반려동물과 교감할수록 아이들 정서 안정된다
반려동물과 교감할수록 아이들 정서 안정된다
  • 이지은
  • 승인 2017.11.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4개 학교 어린이 93명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강아지와 토끼를 돌보는 '학교멍멍'과 '학교깡총' 프로그램의 진행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학교멍멍'에 참여한 어린이는 이전보다 인성은 13.4%, 사회성은 14.5%, 자아 존중감은 15% 각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적 정서인 공격성과 긴장 수준은 각각 21.5%와 17.3%가 낮아졌다.

저학년 어린이가 '학교깡총' 프로그램에 참여했을 경우 사회성이 15.8% 높아졌는데, 특히 사교성 15.0%, 대인 적응성 13.1%와 함께 주도성은 24.7%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멍멍'과 '학교깡총' 시범사업은 각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진행했으며, 학교에서 강아지와 토끼를 돌보는 활동과 동물매개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동물매개교육은 동물매개심리 전문가의 주도로 △동물 집 꾸미기 △돌보기와 산책하기 △감정 나누기 △동물 몸 알아보기 등의 활동으로 꾸며졌다.

학생들 스스로 봉사단을 꾸리고 규칙을 만들었으며, 동물에 대해 배우고 공부한 내용을 돌보기 일지에 적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유지현 농촌지도사는 "지속적으로 동물매개교육의 모델을 개발하면서 자폐나 치매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동물매개 치유의 과학적인 효과를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