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시아 10개국 여성 ‘반상대결’ 열전 성료
아시아 10개국 여성 ‘반상대결’ 열전 성료
  • 류정현
  • 승인 2017.11.14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성바둑시상식 단체사진(전체선수단)


한국 여자바둑이 중국 벽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했다.

아시아 10개국 여성 아마추어 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력을 겨룬 '제1회 아시아여성바둑대회'에서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중국은 개인전과 단체전 초대 우승자가 됐다.

전남매일과 영암군이 주최하고 대한바둑협회가 주관한 제1회 아시아여성바둑대회는 한국, 중국, 일본, 중화타이베이, 홍콩, 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10개국에서 5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치러졌다.

11~12일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 개인전 우승은 중국의 리쉐밍이 차지했고, 한국 홍준리(20)가 준우승, 그리고 중화타이베이 린샤오텅(20)과 몽골 퉁갈라그 라브지르(30)가 3위를 차지했다.  

단체전 우승도 중국이 차지했다. 저우야오(19)·천쓰(20)·추커얼(15)이 나선 중국이 4승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고, 강경낭(27)·이도현(16)·조시연(17)이 나선 한국이 3승으로 준우승을 기록했다. 3위는 파이쉰후이(16)·천메이판(14)·린밍(20)이 출전한 중화타이베이와 양야팅(28)·쟝위에(20)·페이진링(20)이 나선 싱가포르가 각각 3위에 올랐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한국기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